국제

연합뉴스

스페인, 코로나19로 하루만에 838명 사망..역대 최다

김용래 입력 2020.03.29. 19:18

스페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하루 만에 838명이 늘어 역대 최대폭으로 증가했다.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보건부 집계에 따르면, 스페인 전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총 6천528명으로, 전날보다 838명이 증가했다.

스페인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하루 사망자 수는 점점 늘어 이날 가장 많았다.

이날 스페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7만8천797명으로, 전날보다 6천549명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확진자 8만명 육박
지난 28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한 묘지에서 코로나19로 사망한 노인의 시신이 안장되고 있다. [AP=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스페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하루 만에 838명이 늘어 역대 최대폭으로 증가했다.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보건부 집계에 따르면, 스페인 전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총 6천528명으로, 전날보다 838명이 증가했다.

스페인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하루 사망자 수는 점점 늘어 이날 가장 많았다.

스페인의 코로나19 사망자는 이미 중국을 추월해 세계에서 이탈리아 다음으로 많다.

이날 스페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7만8천797명으로, 전날보다 6천549명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스페인은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세가 통제되지 않으면서 의료시스템 전체가 이미 한계 상황에 봉착한 것으로 평가된다.

이날 기준으로 스페인 전국의 중증환자 수요는 중증환자 병상의 수용 한도인 4천404석을 초과했다.

스페인에서 코로나19 상황이 가장 심각한 수도 마드리드에서는 대형 컨벤션센터와 호텔들을 임시 병원으로 개조해 코로나19 환자들을 수용하는 실정이다.

스페인은 당초 지난 14일부터 15일간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지만 코로나19의 확산세가 멈추지 않자 이를 4월 12일까지로 연장하기로 했다.

yonglae@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