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트럼프 "6월1일까지 경제 회복 기대"..부활절 시간표 포기

한상희 기자 입력 2020.03.30. 07:55

부활절(4월12일) 경제 정상화를 공언하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사회적 거리두기'의 가이드라인을 4월30일까지 한 달 연장하고, 6월1일까지 미국 경제를 회복시키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준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수가 14만명을 넘어서자, 그간 고수해 오던 '부활절 시간표'를 포기한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부활절(4월12일) 경제 정상화를 공언하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사회적 거리두기'의 가이드라인을 4월30일까지 한 달 연장하고, 6월1일까지 미국 경제를 회복시키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준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수가 14만명을 넘어서자, 그간 고수해 오던 '부활절 시간표'를 포기한 것으로 보인다.

CNN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바이러스 확산을 늦추기 위해 가이드라인을 4월30일로 연장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31일 이런 계획을 확정하고 미국인들에게 데이터와 전략을 뒷받침하는 조사 결과를 요약해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날 발표된 새로운 모델 추정치를 보면 코로나19 사망자가 2주 후 최고조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6월1일까지 미국이 회복될 것으로 기대한다. 훌륭한 일들이 많이 일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내 확진자가 하루 만여명씩 급증하는 상황에서도 부활절을 시간표로 제시하고, 경제활동을 정상화하겠다는 의지를 여러 차례 내비쳐 왔다.

이 때문에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자신의 종전 목표였던 부활절 시간표를 포기한 것"이라고 AFP통신은 지적했다.

실시간 코로나19 감염 현황을 집계하는 '월드오미터스'(worldometers)에 따르면 30일 오전(한국시간) 기준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4만960명, 사망자는 2457명이다.

angela0204@news1.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