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정 총리 "입국자 자가격리 철저히..젊은 유학생 각별 관리"

이혜원 입력 2020.03.30. 09:00 수정 2020.03.30. 17:53

정세균 국무총리가 해외 입국자 자가격리를 철저히 이행하라며, 특히 젊은 유학생들이 지침을 어기지 않도록 각별히 관리하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검역과 입국자 동선 관리, 철저한 자가격리 이행이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스크 5부제 불편함 줄어..4월 더 해소 기대"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29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03.29.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혜원 김지현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해외 입국자 자가격리를 철저히 이행하라며, 특히 젊은 유학생들이 지침을 어기지 않도록 각별히 관리하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검역과 입국자 동선 관리, 철저한 자가격리 이행이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조금의 빈틈도 있어선 안 된다. 입국자들이 일반인들과 같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달라"며 "지자체에선 지역거점에서 격리 장소까지 이동 지원, 별도 격리시설 제공 방안도 검토해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젊은 유학생들이 지침과 권고를 어기는 일 없도록 각별히 관리해달라"고 지시했다.

공적 마스크 5부제 시행 4주차를 맞아 초기 불편함이 줄어들었다며, 향후 배분 개선 방안을 검토하겠다고도 밝혔다.

정 총리는 "국민들이 많이 참고 이해하며 참여해주신 덕분에 시행 초기 불편함이 다소 줄었다"며 "그동안 MB 필터 증산과 공정 개선 지원, 수입 물량 확보 등 마스크 공급 확대를 위해 전방위적 노력을 기울여왔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내일부터 시작되는 대단위 MB 필터 증산을 감안하면 4월에는 어려움이 조금 더 해소되지 않을까 기대된다"면서 "향후 마스크 공급능력이 안정화되면 그게 맞춰 공적 마스크 배분을 개선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대구 현장 의료진 중 감염된 분들이 우려될 만큼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며 "감염된 의료인들이 우선적으로 치료받고 충분히 휴식할 수 있도록 조치하고, 감염 경로를 파악해 의료인 감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fine@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