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일보

日 코로나 '확진 급증' 이면엔.. "아베의 위기론 활용 전략도"

박민정 입력 2020.03.30. 10:44 수정 2020.03.30. 10:48

이영채 일본 게이센여학원대 교수가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것 관련해 "일본 내에서 도쿄 봉쇄 또는 긴급 사태 선언 등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위기 돌파 방식도 전했는데 "많은 저널리스트들이 '올림픽 연기가 발표되자마자 다음 날부터 코로나19 통계가 올라갈 것이다'라고 말했는데 실제 그렇게 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영채 교수 “4일 이내 도쿄 봉쇄나 긴급 사태 선언할 것”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도쿄=로이터 연합뉴스

이영채 일본 게이센여학원대 교수가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것 관련해 “일본 내에서 도쿄 봉쇄 또는 긴급 사태 선언 등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30일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지바현 장애복지시설, 우에노역 근방 병원 등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일어나고 있다며 이 같이 전했다.

이 교수는 “밀도 접촉자들에 대한 경로나 규모 등 구체적 정보는 없기 때문에 아직도 미디어에서 정보 통제는 계속 하고 있는 것 같다”며 “PCR(유전자 증폭) 검사 누적 횟수가 한국의 하루 검사량과 비슷한 수준인 약 2만8,000개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위기 돌파 방식도 전했는데 “많은 저널리스트들이 ‘올림픽 연기가 발표되자마자 다음 날부터 코로나19 통계가 올라갈 것이다’라고 말했는데 실제 그렇게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 모든 뉴스는 다 코로나19로 거의 도배돼 있다”며 “아베 수상은 올림픽 연기라도 많은 불안한 요소들이 많고, 예산 등 책임이 있기 때문에 실제 이 코로나 위기론을 다시 활용하고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또 아베 신조 정권을 흔들었던 ‘모리토모 스캔들’을 언급하며 “올림픽 연기 이후에 코로나를 강조하지 않으면 다시 아베 수상에게 모리토모 학원 문제와 부패 문제가 전면으로 등장하기 때문에 코로나 사태를 활용해야 되는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4월 1일부터 신년이 된다”며 “그래서 4월 1, 2, 3일 이내에 긴급 사태 선언과 도쿄 봉쇄가 이뤄지지 않을까 예상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