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코로나19, '집콕족' 영향"..온라인 유통매출, 34% 역대 최대 증가

한전진 입력 2020.03.30. 14:21

 지난달 온라인 유통업체의 매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역대 최대폭으로 증가했다.

30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2월 주요 온라인 유통업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4.3% 증가했다.

온라인 유통업체의 매출 증가에 힘입어 온·오프라인을 합한 전체 주요 유통업체 매출은 9.1% 늘어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쿠키뉴스] 한전진 기자 = 지난달 온라인 유통업체의 매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역대 최대폭으로 증가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사람들의 집안 생활이 늘어난 영향이다. 

30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2월 주요 온라인 유통업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4.3% 증가했다. 이 같은 증가폭은 산업부가 2016년 6월 관련 동향 통계 집계방식을 개편한 이후 역대 최고다. 

품목별로 보면 온라인쇼핑을 통한 먹거리 배송 수요가 늘어 식품 매출이 92.5% 뛰었다. 마스크를 비롯한 위생상품 판매도 늘면서 생활·가구 매출은 44.5% 증가했고, 아동·유아 40.6%, 도서·문구와 화장품 각 37.5%, 가전·전자 26.0% 등도 가파른 매출 상승세를 보였다.

반면 오프라인 유통업체는 고전을 면치 못했다. 대면접촉을 꺼리면서 대형마트, 백화점의 매출이 감소해 관련 통계 개편 이후 두번째로 큰 7.5%의 하락률을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백화점은 21.4%, 대형마트는 10.6% 감소했다. 편의점과 기업형 준대형 슈퍼마켓(SSM)은 근거리 소비가 늘면서 각각 7.8%, 8.2% 늘었다.

백화점의 경우 해외유명브랜드(4.2%)를 제외한 여성캐주얼(-41.3%), 아동스포츠(-37.2%), 가정용품(-4.8%) 등 전 부문 매출이 줄었다.

대형마트는 의류 매출이 46.5% 줄고 개학이 연기되면서 잡화(-41.5%), 가전·문화(-20.9%) 등 매출도 약세였다.

편의점은 식품(5.6%)과 마스크와 안전상비의약품 등 생활용품(33.3%), 담배 등 기타(8.7%) 매출이 늘었고, SSM은 농수축산(5.9%), 신선·조리식품(7.8%), 가공식품(11.1%) 등 식품(8.2%) 소비가 증가했다.

온라인 유통업체의 매출 증가에 힘입어 온·오프라인을 합한 전체 주요 유통업체 매출은 9.1% 늘어났다.

조사 대상 오프라인 유통업체는 백화점, 대형마트, 편의점 각 3개사와 SSM 4개사 등 13개사이고, 온라인 유통업체는 이베이코리아, 11번가, 인터파크, 쿠팡, 이마트, 신세계, 에이케이몰, 홈플러스, 갤러리아몰, 롯데닷컴, 롯데마트몰, 위메프, 티몬 등 13개사다.

ist1076@kukinews.com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5.31. 13:55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