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7천만원에 섬 하나 사세요" 자가격리용 섬 구매 열풍

유새슬 기자 입력 2020.03.30. 15:01

코로나19 전파를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도시가 아닌 사유 섬에서 하려는 사람이 늘고 있다.

영국의 한 사유 섬 판매 업체 관계자는 SCMP와의 인터뷰에서 "작년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19가 발병한 이후 섬 매입 문의 건수가 명백히 늘어났다"며 "문의 고객들은 이번 바이러스 창궐을 계기로 자신과 가족을 지킬 피난처의 필요성을 절감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특히 동양 갑부들 섬 매입 문의 급격 증가
뉴질랜드의 한 섬. © AFP=뉴스1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코로나19 전파를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도시가 아닌 사유 섬에서 하려는 사람이 늘고 있다.

3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해짐과 동시에 일부 '슈퍼리치' 동양인들의 개인 섬 매입 문의가 폭증했다.

영국의 한 사유 섬 판매 업체 관계자는 SCMP와의 인터뷰에서 "작년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19가 발병한 이후 섬 매입 문의 건수가 명백히 늘어났다"며 "문의 고객들은 이번 바이러스 창궐을 계기로 자신과 가족을 지킬 피난처의 필요성을 절감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구매 문의는 주로 카리브해와 중앙아메리카 지역 섬에 집중된 것으로 알려졌다.

섬 가격은 캐나다 라운드섬 5만5000달러(6730만원)에서 미국 플로리다의 펌킨키섬 9500만달러(1163억원)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고 SCMP는 전했다.

그러나 섬이 코로나19 감염으로부터 완벽하게 보호받을 수 있는 장소는 아니라는 경고도 나왔다.

50년동안 섬 판매 중개업을 해온 파르하드 블라디는 "섬은 사회로부터 고립돼있고 상대적으로 안전하지만 외부와의 접촉 없이 완전한 자급자족을 할 수 있는 섬은 매우 드물다"고 SCMP에 말했다.

그는 "섬을 매입하더라도 때때로 외부 사회와 교류할 수밖에 없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yooss@news1.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