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일본, 한국인 등 입국금지 임박한 듯..외교부 "그런 방향 추측"

이정진 입력 2020.03.30. 15:21

일본이 조만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한국과 중국·미국 등에 체류한 이력이 있는 외국인의 입국을 거부하는 조처를 할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30일 기자들과 만나 '일본이 한국인 등에 대해 입국거부를 한다는 일본 언론보도가 있는데 사전 설명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그런 방향일 것으로 추측은 하고 있지만, 아직 발표가 안 돼 확인해 드리지는 못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위당국자 "일본 측과 사전에 긴밀 소통..설명 듣고 있어"
중국과 '기업인 예외적 입국' 세부 조율.."중국도 필요성 인정"
일본, 한국인 등 입국금지 임박한듯(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일본이 조만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한국과 중국·미국 등에 체류한 이력이 있는 외국인의 입국을 거부하는 조처를 할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30일 기자들과 만나 '일본이 한국인 등에 대해 입국거부를 한다는 일본 언론보도가 있는데 사전 설명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그런 방향일 것으로 추측은 하고 있지만, 아직 발표가 안 돼 확인해 드리지는 못한다"고 말했다.

이 고위당국자는 "(일본 측으로부터) 사전에 긴밀히 소통하고 설명을 받고 있다"면서 "내용은 상대측 발표를 기다려야 한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지난 주말 한국 정부에 이와 관련한 내용을 설명했다고 이 당국자는 덧붙였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이날 '일본 정부가 한국·중국·미국 전역, 그리고 유럽 거의 전역에 체류한 이력이 있는 외국인의 입국을 거부하는 등 '미즈기와'(水際) 대책을 대폭 강화하는 방침을 굳혔다'고 보도했다.

미즈기와는 해외 감염원이 공항이나 항만을 통해 국내로 들어오는 것을 막는다는 의미로, 일본 정부가 추진하는 코로나19 방역 정책의 핵심 중 하나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3월 5일 한국인에 대해 입국 시 무비자 입국 금지, 14일 격리 등의 입국 규제 강화 조치를 발표하면서 이를 한국 측에 사전 설명하지 않아 큰 반발을 샀다.

이 고위당국자는 "일본 상황이 하루가 다르게 변하고 있어 일본 정부도 여러 강도 높은 조치를 고민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일본의 입국제한 조처 이후 일본으로 가는 한국인은 많이 줄기는 했지만, 입국이 아예 거부되면 불편이 가중될 것으로 우려된다.

일본을 경유하는 경우를 포함해 일본으로 출국한 한국인 숫자는 29일 103명, 28일 93명 등이다.

이 고위당국자는 중국 측과 기업인 예외적 입국에 대해서도 세부 조건을 조율하는 단계라고 전했다.

그는 싱하이밍(邢海明) 주한중국대사를 지난 27일 초치했을 때 기업인 예외 입국문제도 협의했다면서 "중국 측도 그런 필요성을 인정하면서 뭔가 틀을 마련해보자는 적극적인 자세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본 원칙은 그런 것(기업인 예외 입국)이 필요하다는데 인정하고 세부 조건을 조율하는 단계"라면서 "된다, 안된다가 아니라 기본적으로 그렇게 해보자는 데는 일치한 게 있다"고 덧붙였다.

취재진 질문 답하는 싱하이밍 대사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지난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로 초치돼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transil@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