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단독] 인천 종합병원서 장염 수액주사 맞던 초등생 숨져

박아론 기자 입력 2020.03.30. 17:47

인천 서구의 한 종합병원에서 장염 증상으로 수액주사를 맞던 11세 초등학생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0일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등에 따르면 지난달 19일 오후 6시께 인천시 서구 모 종합병원에서 장염 증상으로 수액주사를 맞던 A군(11)이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A군은 사고 당일 서구 모 병원에 오전 10시께 장염 증상으로 내원했다가, 장염 처방을 받고 수액주사를 맞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과실 의심" vs "적절한 조치 이뤄져"..경찰 수사 착수
© News1 DB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인천 서구의 한 종합병원에서 장염 증상으로 수액주사를 맞던 11세 초등학생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0일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등에 따르면 지난달 19일 오후 6시께 인천시 서구 모 종합병원에서 장염 증상으로 수액주사를 맞던 A군(11)이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A군은 당시 심정지 상태였으며 병원 측 의료진에 의해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처치를 받은 뒤 가천대길병원으로 이송됐다.

그러나 A군은 오후 7시20분 가천대길병원으로 이송됐으나 1시간40여분만인 오후 9시쯤 결국 숨을 거뒀다.

A군은 사고 당일 서구 모 병원에 오전 10시께 장염 증상으로 내원했다가, 장염 처방을 받고 수액주사를 맞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A군은 앞서 지난 1월24일에도 이 병원에 같은 증상으로 내원해 같은달 31일까지 입원 치료를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A군 측 부모는 갑작스러운 아들의 죽음에 병원 측 과실 등 여러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A군의 아버지는 "마음의 준비도 할 새 없이 갑작스러운 죽음을 통보받아 받아들이기 힘든 상태"라면서 "평소 앓고 있는 기저질환이나, 건강상 전혀 문제가 없던 터라 병원 대처나 대응 부실을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병원 측은 대응에 과실이 없었다는 입장이다.

병원 측 관계자는 "장염으로 진단하고 적절한 처방을 하고 처치한 상황에서 갑작스럽게 심정지가 발생했다"면서 "심정지 발생 후 적절한 응급조치와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 했으나, (환자가 사망하는)결과가 발생해 안타까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A군의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는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aron0317@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