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S

문 대통령에 "자신감 근거" 묻던 김예령, 통합당 대변인 됐다

김경은 기자 입력 2020. 03. 31. 14:24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돌직구'를 던졌던 김예령 전 경기방송 기자가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이 됐다.

선대위 대변인으로는 상근수석대변인에 정연국 전 대통령실 대변인, 김우석 당대표 상근특보, 허성우 국가디자인연구소 이사장이 각각 임명됐고 상근대변인에 정원석 전 한국당 당협위원장, 임윤선 변호사가 임명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예령 전 경기방송 기자(왼쪽)가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에 합류했다. /사진=jtbc '뉴스룸' 방송화면 캡처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돌직구'를 던졌던 김예령 전 경기방송 기자가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이 됐다. 
통합당은 31일 황교안 당 대표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을 투톱 체제로 하고 심재철 원내대표와 신세돈 숙명여대 교수, 박형준 동아대 교수가 공동위원장을 맡는 등의 내용을 담은 4·15 총선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을 발표했다. 

이중 김 전 기자는 11명의 선대위 대변인 중 한명으로 임명됐다. 김 전 기자는 지난해 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서 대통령에게 "경제 기조를 바꾸지 않고 변화를 갖기 않으려는 이유에 대해 알고 싶다. 그 자신감의 근거는 무엇인가"라고 질문해 논란을 일으킨 인물이다. 이번 총선에서 통합당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에 공천을 신청했지만 탈락했다.

총괄선대위원장 비서실장으로는 최명길 전 의원이 임명됐다. 총괄위원장 특별보좌역에는 법률특보에 ▲황정근 변호사 ▲김형선 전 서울변호사회 사무총장, 미디어특보에 ▲정연태 한국SNS산업진흥원장, 정무특보에 ▲박종희 전 의원 ▲이희규 전 의원, 언론특보에 ▲천영식 전 청와대 홍보기회비서관이 각각 임명됐다.

선대위 특위로는 ▲친문라임게이트 진상조사특위 ▲친문정치공작 진상조사특위 ▲문재인정권 실정조사특위 ▲코로나대책특위 ▲공정사회실현특위 ▲4차산업혁명대책특위 ▲정치개혁특위 ▲외교안보특위 ▲미디어특위 ▲청년정책공약실천단 ▲청년특위 ▲여성특위 ▲장애인특위 ▲대외협력특위 ▲지방자치특위 ▲농어촌특위 ▲서민대책특위 등이 구성됐다.

선대위 대변인으로는 상근수석대변인에 정연국 전 대통령실 대변인, 김우석 당대표 상근특보, 허성우 국가디자인연구소 이사장이 각각 임명됐고 상근대변인에 정원석 전 한국당 당협위원장, 임윤선 변호사가 임명됐다.
이밖에 김 전 기자를 포함해 신동호 전 MBC 아나운서 국장 등 언론인 출신들과 배현진 송파을 후보, 김근식 송파병 후보, 김은혜 성남분당갑 후보 등 총선 출마자들이 대거 대변인으로 포진했다. 

김경은 기자 silver@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