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코로나19 바이러스, 습한 공기서 8m까지 전파..외식자제해야"

문예성 입력 2020.03.31. 16:40

홍콩 전염병 전문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바이러스가 습한 환경에서는 최대 8m까지 전파가능하다면서 음식점 등에서 식사하는 것을 자제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31일 홍콩 01 등에 따르면 호팍렁(何栢良) 홍콩대 전염병역학통제센터장은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습한 날씨는 코로나19의 확산을 가중시킬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홍콩 시민들은 가급적 외식을 자제하고 어쩔수 없이 외식한다면 식사 도중 대화를 나누는 것을 삼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호팍렁 홍콩대 전염병역학통제센터장 주장
"습한 날씨가 코로나19 확산 가중시킬 수도"
"불가피하게 외식할 때 대화 삼가해야"
[AP/뉴시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1월에 발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의 일러스트 이미지. 2020.2.5.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홍콩 전염병 전문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바이러스가 습한 환경에서는 최대 8m까지 전파가능하다면서 음식점 등에서 식사하는 것을 자제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31일 홍콩 01 등에 따르면 호팍렁(何栢良) 홍콩대 전염병역학통제센터장은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습한 날씨는 코로나19의 확산을 가중시킬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호 교수는 “환기가 되지 않는 환경에서 습한 날씨까지 겹친다면 그 누구도 감염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홍콩 시민들은 가급적 외식을 자제하고 어쩔수 없이 외식한다면 식사 도중 대화를 나누는 것을 삼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앞서 중국의 한 연구팀이 "밀폐된 공간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4.5m까지 전파되고 공중에 30분이상 떠있을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해 발표한 바 있다. 연구팀은 버스를 통한 집단 감염사례를 분석해 이런 결과를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