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파이낸셜뉴스

불가리아 총리 "韓, 코로나 방역 모범..진단키트 보내달라"

김호연 입력 2020.03.31. 17:27 수정 2020.03.31. 22:35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한국에 진단키트 등을 요청하는 국가가 증가하는 가운데 불가리아도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문 대통령은 31일 오후 보이코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와 전화 통화를 갖고 코로나19 대응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1일 文대통령, 보리소프 총리와 통화
-文 "도움 줄 수 있게 적극적으로 검토"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보이코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와 통화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3.31.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한국에 진단키트 등을 요청하는 국가가 증가하는 가운데 불가리아도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문 대통령은 31일 오후 보이코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와 전화 통화를 갖고 코로나19 대응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번 통화는 보리소프 총리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올해 양국 수교 30주년을 맞아 지난 23일 수교일에 정상 간 축하 서한 교환 사실을 언급하면서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다소 주춤하고 있는 양국 간 인적·물적 교류 및 협력이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는 대로 더욱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보리소프 총리는 "한국이 방역 체계의 모범사례로 전세계가 주목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며 "최근 불가리아는 코로나19에 대한 검사 수요가 늘어나고 있어 빠른 검사를 위한 진단키트가 꼭 필요한 상황"이라고 협조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불가리아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면서 "양국 외교 채널을 통해 수량과 일정, 수송 방법 등을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가도록 하자"고 답했다. 또 한국이 유럽 지역에 비해 먼저 코로나19의 확산을 겪으면서 상대적으로 많은 경험과 임상 자료를 축적하고 있어 이를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해 나가겠다는 뜻도 전했다.

보리소프 총리는 감사의 뜻을 표한 뒤 "한국의 기술력과 과학, 임상데이터와 치료 경험을 높이 평가한다"며 "불가리아보다 코로나19 사태를 앞서 겪은 한국이 희망적 방역 행보를 하고 있다는 점을 내가 직접 국회에 나가서 설명할 것"이라고 했다.

두 정상은 지난 30년간 양국 협력 관계가 지속 발전되어 온 것과 같이 양국이 코로나 극복 과정에서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하고 통화를 마쳤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