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C

또래 7명 태운 13세 광란 질주..'알바 청년' 숨져

김광연 입력 2020.03.31. 20:33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열세 살 중학생이 또래 일곱 명과 승용차를 훔쳐 타고 서울에서 대전까지, 무면허 운전을 했습니다.

경찰의 추적을 피하다 애꿎은 오토바이를 들이받으면서, 개강을 앞두고 아르바이트를 하던 새내기 대학생이 숨졌습니다.

김광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대전의 한 교차로.

승용차 한 대가 신호를 어기고 빠른 속도로 내달리다가, 신호대로 교차로에 진입한 오토바이를 그대로 들이받습니다.

오토바이 운전자인 18살 A 군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목격자] "'쾅' 소리가 났어요. 정말 큰 소리가 났어요. 그러고 나서 경찰차가 왔는데…"

승용차 운전자는 13살 중학생 이 모 군.

이 군은 서울 양천구에서 렌터카를 훔친 뒤 또래 7명을 태우고, 대전까지 160km 이상을 무면허로 운전했습니다.

수배차량 검색 시스템의 작동으로 경찰이 추적을 시작하자, 이 군은 중앙선을 넘나드는 도주 행각을 벌였고, 오토바이를 들이받은 뒤 차량을 버리고 달아났습니다.

달아난 중학생들 중 6명은 현장에서 붙잡혔지만 2명은 서울까지 달아났다 검거됐습니다.

숨진 오토바이 운전자인 A 군은 새내기 대학생으로 생계를 위해 최근 배달 아르바이트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숨진 A 군 친구] "개강하기 전에 아르바이트하고 싶다고 그래서…퀵(배달)하면서 생활비 벌고 월세도 내야 하거든요. 월세도 낼 거 돈 모아야 한다고…"

승용차를 몬 이 군 등은 형사책임을 물을 수 없는 14살 미만 촉법소년.

경찰은 이군과, 차량 절도에 가담한 다른 1명을 가정법원으로 넘기고, 동승한 나머지 6명은 가족에 인계했습니다.

MBC뉴스 김광연입니다.

(영상취재: 신규호(대전) / 영상제공: 대전시 교통관리센터)

김광연 기자 (kky27@tjmbc.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