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시아경제

유시민 "윤석열 장모 혐의 유야무야..대통령 장모도 못 받을 대접"

윤신원 입력 2020.03.31. 21:07 수정 2020.04.01. 09:49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윤석열 검찰총장이 통장 잔고 증명서 위조 혐의 등을 받고 있는 장모의 혐의를 알았다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3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윤 총장이) 최소한 알았거나 알고도 묵인, 방조했거나 법률자문을 제공한 경우하면 문제가 된다"며 "그런데 윤 총장이 개입된 경우인지 아닌지 이분이 총장을 하는 동안에는 자기가 자기를 수사해야 하기 때문에 알아볼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윤석열 검찰총장이 통장 잔고 증명서 위조 혐의 등을 받고 있는 장모의 혐의를 알았다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3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윤 총장이) 최소한 알았거나 알고도 묵인, 방조했거나 법률자문을 제공한 경우하면 문제가 된다"며 "그런데 윤 총장이 개입된 경우인지 아닌지 이분이 총장을 하는 동안에는 자기가 자기를 수사해야 하기 때문에 알아볼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또 윤 총장 장모 혐의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아내 정경심 교수의 혐의와 비교하면서 "총장 직인이 찍힌 대학 표창장보다 350억원짜리 예금잔고 증명서 위조가 더 큰 범죄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윤 총장 장모에 대한 그동안의 수사에 대해 "이 정도면 유야무야 지나가는 것"이라며 "진짜 대통령 장모도 이런 대접을 못 받는다. 대통령 부인도 이런 대접 못 받는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지난해 9월 조국 사태가 한창일 때 당시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자신과 통화에서 밝힌 내용을 처음 공개한다면서 "(최 총장이) '검찰이 (표창장) 사본을 가져왔는데 대충 보니까 직인도 맞는 것 같고 종이도 우리가 쓰는 서식이 맞더라. 그런데 대장에 기록이 없더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또 자신이 제기한 검찰의 노무현재단 은행 계좌 불법 사찰 의혹에 대해 "검찰을 제외한 모든 기관으로부터 (계좌를) 보지 않았다는 답변을 비공식적으로 받았다"며 계속 검찰을 의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최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봉사활동으로 국민의당 지지율이 오른 데 대해서는 "잠깐 올랐던 지지율이 안 대표가 정부 코로나19 대응을 무리하게 비판한 이후 하락하고 있다"며 "안 대표는 자가격리를 좀 더 했거나, 봉사활동을 더 했더라면 당을 위해 더 나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래통합당이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를 총괄선대위원장을 영입한 것에 대해서는 "그때도 (민주당이) 왜 영입했는지 이해 못 했고 지금도 통합당에서 왜 영입했는지 이해 못 한다"며 "의미가 없다"고 일축했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