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미, 주한미군 한국인 무급휴직 강행에 외신 "동맹에 타격"

송수경 입력 2020.03.31. 23:36

미국이 4월 1일부터 주한미군에서 일하는 한국인 근로자에 대한 무급휴직을 강행하는데 대해 외신들도 한미동맹과 대북 대비태세 등의 측면에서 우려와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미국은 한국인 근로자 인건비 지급 문제를 우선 해결하자는 한국 측 제안에도 방위비 분담금 대폭 증액을 끌어내기 위해 주한미군 내 한국인 근로자의 임금을 볼모로 삼았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와의 싸움·북 도발 주시 와중에..도전자들에 잘못된 신호 보낼수도"
주한미군 한국인 직원, 무급휴직 하루 앞으로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한미 방위비분담금협정(SMA) 체결 지연으로 주한미군 내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 실시를 하루 앞둔 31일 오전 서울 용산 미군기지 입구에 한국인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2020.3.31 ondol@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미국이 4월 1일부터 주한미군에서 일하는 한국인 근로자에 대한 무급휴직을 강행하는데 대해 외신들도 한미동맹과 대북 대비태세 등의 측면에서 우려와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미국은 한국인 근로자 인건비 지급 문제를 우선 해결하자는 한국 측 제안에도 방위비 분담금 대폭 증액을 끌어내기 위해 주한미군 내 한국인 근로자의 임금을 볼모로 삼았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다만 양측이 막판에 상당한 의견 접근을 이루면서 협상 타결이 초읽기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져 무급휴직 사태가 장기화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블룸버그통신은 31일(현지시간) '미군기지 노동자들의 무급휴직, 한국과의 동맹에 타격'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번 무급휴직 사태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3년 전 취임한 이후 반복적으로 비판해온 동맹에 새로운 압박을 가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조치는 미군이 한국 등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작전 수행 차질을 차단하기 위해 부심하는 한편 동맹들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추가 도발을 주시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전했다.

이 통신은 한미가 협상을 하는 동안에도 북한은 미국의 요격기를 피하면서 한반도 어느 곳이든 타격할 수 있는 신형 탄도 미사일들을 시험하는데 분주해 왔다고 보도했다.

대니얼 핑크스톤 트로이대 교수는 블룸버그통신에 방위비 분담금 협상 타결 지연이 동맹들에게, 그리고 미국의 책무와 결의에 대해 의문을 품는 경쟁자들 및 도전자들에게 잘못된 신호를 보낼 수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는 오판과 군비 경쟁, 대량살상무기(WMD) 확산, 그리고 심지어는 무력 충돌의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고 경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와 함께 안보에서부터 조리 업무에 이르는 한국인 근로자들의 이번 무급휴직은 단기적으로는 2만8천여 미군이 주둔하는 기지 내 일상생활에 추가 지장을 불러일으키는 동시에 보다 장기적으로는 미국이 북한뿐 아니라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의지하고 있는 동맹의 '재편'을 가속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로이터통신도 미국의 이번 조치는 한미가 기지 내 많은 거주자에게 경제적 부담을 가하는 코로나19 발병에 맞서 싸움을 벌이는 상황에서 취해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또한 미사일 시험 발사는 계속해왔다"며 "한국은 무급휴직이 군사 대비태세를 약화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hanksong@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