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교도소 무상급식" 통합당 막말..시민당, 10대 정책 철회

박하정 기자 입력 2020.04.01. 07:39 수정 2020.04.01. 08:37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통합당의 공식 유튜브 방송 진행자가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가 끝나면 교도소로 가면 된다는 취지로 말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더불어시민당은 10대 정당 정책을 제출했다가 급히 철회하는 소동을 빚었습니다.

박하정 기자입니다.

<기자>

통합당 공식 유튜브 채널인 '오른소리' 방송에서 진행자가 이런 말을 했습니다.

[박창훈/미래통합당 유튜브 진행자 : '하고 싶은 대로 다 하라'고 하고 임기 끝나면 오랫동안 무상 급식 먹이면 된다 이런 얘기를 하거든요.]

그러면서 "어느 교도소든 친환경 무상 급식이 공급되고 있으니까"라고 덧붙였는데,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에 교도소에 갈 거라는 비아냥인 셈입니다.

논란이 커지자 해당 영상은 삭제됐습니다.

통합당 인천 연수갑 정승연 후보는 인천을 촌구석이라고 표현했다가 사과하는 일도 있었습니다.

민주당의 위성정당 더불어시민당은 선관위에 제출했던 10대 정책을 급히 철회했습니다.

'북한을 이웃 국가로 인정하고 모든 국민에게 매달 60만 원의 기본소득을 지급한다'는 내용 등이 포함돼 있었는데, 이는 민주당 정책과는 상충합니다.

더시민은 연합 정당 틀을 만들 때 취합했던 소수정당의 정책을 실수로 선관위에 낸 거라고 해명했습니다.

또 다른 친여 비례정당 열린민주당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한 듯 검찰총장이란 명칭을 검찰청장으로 바꾸고 권한도 축소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박하정 기자parkhj@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