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월호·가습기살균제 시민단체 "국민 보호·안전을 공약으로"

임성호 입력 2020.04.01. 12:19

'4월 16일의 약속 국민연대'(4·16연대)와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 등 34개 시민단체는 총선에 출마하는 후보자들과 정당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겠다는 공약을 발표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각 정당의 공천관리위원회에 세월호 참사와 진실 은폐, 피해자 핍박에 책임이 있는 인물들을 공천에서 배제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부적절한 인물들이 출마를 강행했다"며 "정당과 후보자들이 스스로 개혁하지 못하고 있는 현실에 개탄하며 총선 낙선 후보자 명단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월호 진실 은폐해 부적격" 황교안·홍문종 등 '낙선 명단' 17명 발표
21대 총선 낙선대상 후보 명단 발표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4.16연대 대회의실에서 열린 4.16 세월호 참사 원인제공, 진실 은폐 왜곡, 희생자-피해자 모독 21대 총선 낙선대상 후보 명단 발표 기자회견'에서 이태호 4.16연대 상임집행위원장이 낙선 후보자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2020.4.1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김철선 기자 = '4월 16일의 약속 국민연대'(4·16연대)와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 등 34개 시민단체는 총선에 출마하는 후보자들과 정당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겠다는 공약을 발표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국민이 코로나19로 위험에 처한 지금도 국회는 여전히 생명과 안전에 관한 법안 처리를 뒷전에 두고 있다"고 비판하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정치의 우선 과제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종 감염병으로부터 안전할 권리, 일하다 죽지 않을 권리, 피해자의 인권 보호, 재난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 등 모두가 안전하게 함께 살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 달라. 21대 국회에서 이 과제를 해결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총선 선거 과정과 21대 국회 활동 4년 동안 국회의원들과 각 정당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일하는지 감시하고 평가할 것"이라며 "매년 그 결과를 공개하고 4년 후 투표를 통해 다시 책임을 지게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4·16연대와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는 이날 종로구 4·16연대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총선에서 낙선시켜야 할 후보자라며 후보 17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21대 총선 낙선 후보 퍼포먼스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4.16연대 대회의실에서 열린 4.16 세월호 참사 원인제공, 진실 은폐 왜곡, 희생자-피해자 모독 21대 총선 낙선대상 후보 명단 발표 기자회견'에서 이태호 4.16연대 상임집행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낙선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20.4.1 chc@yna.co.kr

이들은 "각 정당의 공천관리위원회에 세월호 참사와 진실 은폐, 피해자 핍박에 책임이 있는 인물들을 공천에서 배제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부적절한 인물들이 출마를 강행했다"며 "정당과 후보자들이 스스로 개혁하지 못하고 있는 현실에 개탄하며 총선 낙선 후보자 명단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날 공개한 낙선 후보자 명단에는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를 비롯해 같은 당 후보 13명, 우리공화당 조원진 후보, 기독자유통일당 주옥순 후보, 친박신당 홍문종 후보 등의 이름이 올랐다. 서울 영등포을 지역구에 출마한 이정현 의원이 유일하게 무소속이었다.

4·16연대 등은 이들이 세월호 침몰에 원인을 제공했거나 구조·구난 방기 또는 세월호 참사 진실 은폐·왜곡, 피해자 가족과 민간인에 대한 불법 사찰, 피해자 모욕·비방 등에 책임이 있어 국회의원이 될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소셜미디어(SNS) 등 온라인상에서 해당 후보들을 심판하자는 문구가 담진 인증사진을 공유하며 낙선운동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sh@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5.31. 13:55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