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코로나 19 차단 상춘객 몰릴까봐 제주 유채꽃밭 갈아 엎는다

황경근 입력 2020.04.01. 13:11 수정 2020.04.01. 13:16

제주 유채꽃 명소인 서귀포시 표선면 녹산로 유채꽃밭이 조기에 갈아 엎어진다.

1일 서귀포시에 따르면 가시리마을회는 봄 관광객이 대거 몰리자 코로나 19 전파 등을 우려해 녹산로 옆길과 조랑말체험공원 광장의 유채꽃밭을 갈아 엎어달라고 요청했다.

정윤수 가시리장은 "코로나19 확진자가 표선지역을 다녀간 것으로 확인되면서 마을 주민들이 불안감을 느끼고 있어 녹산로 등에 관광객이 대거 몰리는 것을 막기 위해 일찍 파쇄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제주 봄 명소인 서귀포시 녹산로 일대 유채꽃길 모습.

제주 유채꽃 명소인 서귀포시 표선면 녹산로 유채꽃밭이 조기에 갈아 엎어진다.

1일 서귀포시에 따르면 가시리마을회는 봄 관광객이 대거 몰리자 코로나 19 전파 등을 우려해 녹산로 옆길과 조랑말체험공원 광장의 유채꽃밭을 갈아 엎어달라고 요청했다.

최근 미국 유학생 일행이 제주를 4박5일 동안 다녀간 후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른바 ‘강남 모녀’가 표선면 소재 리조트 등을 방문했다.

정윤수 가시리장은 “코로나19 확진자가 표선지역을 다녀간 것으로 확인되면서 마을 주민들이 불안감을 느끼고 있어 녹산로 등에 관광객이 대거 몰리는 것을 막기 위해 일찍 파쇄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곳에서 열기로 한 제주유채꽃축제도 코로나19 전파 우려 등으로 모두 취소됐다.

녹산로는 봄이면 10㎞에 걸쳐 유채꽃과 벚꽃과 만발해 최고의 드라이브 코스로 인기가 높고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 선정되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관광객 방문객 추이를 지켜본 후 빠르면 이번주중 녹산로 일대 유채꽃 파쇄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