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쿠키뉴스

최영심 전북도의원, 지역아동센터 전북지원단장 조속 복귀 촉구

신광영 입력 2020. 04. 01. 15:26

기사 도구 모음

전북도의회 최영심 의원이 지역아동센터 전북지원단장의 조속한 복귀와 센터 정상화를 촉구했다.

최 의원은 1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2월 지역아동센터 전북지원단장이 파면된 이후 그 피해는 고스란히 아이들 몫으로 남겨지고 있다"며 전북지원단장의 복귀를 강력 요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영심 도의원.

[전주=쿠키뉴스] 신광영 기자 =전북도의회 최영심 의원이 지역아동센터 전북지원단장의 조속한 복귀와 센터 정상화를 촉구했다. 

최 의원은 1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2월 지역아동센터 전북지원단장이 파면된 이후 그 피해는 고스란히 아이들 몫으로 남겨지고 있다"며 전북지원단장의 복귀를 강력 요구했다. 

최 의원은 "지역아동센터 전북지원단은 전북지역 284개 지역아동센터의 운영지원과 교육 프로그램 등 센터 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사업을 시행하고 있는데 지원단장 부재로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사)전국지역아동센터 전북지부는 하루빨리 지원단장을 복귀시키고 전북지원단이 정상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또 “전북도가 3월말까지 제반사항을 마무리하고 4월 1일부터 전북지원단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했지만 그대로 방치되고 있다"며 "이는 전국지역아동센터 전북지부의 오만함으로 볼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전국지역아동센터 전북지부는 복무규정 불이행과 겸직 금지 제한 위반을 근거로 A 전북지원단장을 파면조치했다. 

shingy1400@kukinews.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