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청 "'대통령 교도소' 발언, 대선불복심리 깔렸는지 국민이 판단"

임형섭 입력 2020.04.01. 16:59

청와대는 1일 미래통합당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나온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교도소 친환경 무상급식' 발언과 관련해 "단순한 막말인지, 대선불복 심리가 깔린 대통령에 대한 증오의 발언이었는지는 국민이 판단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관계자는 "해당 발언에 대한 청와대 공식 입장은 없다. 청와대는 이미 선거와 거리 두겠다고 선언한 상황"이라며 "문 대통령 역시 이 문제에 대해서는 크게 생각하지 않고 국민만 보고 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에만 관심을 갖고 있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靑관계자, 미래통합당 유튜브 발언 강력 비판.."단순막말인지 의문"
청와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1일 미래통합당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나온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교도소 친환경 무상급식' 발언과 관련해 "단순한 막말인지, 대선불복 심리가 깔린 대통령에 대한 증오의 발언이었는지는 국민이 판단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해당 동영상에 대해 '막말'이라고 규정하는 기사가 많이 나왔는데, 그게 (단순한) 막말인지 의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해당 발언에 대한 청와대 공식 입장은 없다. 청와대는 이미 선거와 거리 두겠다고 선언한 상황"이라며 "문 대통령 역시 이 문제에 대해서는 크게 생각하지 않고 국민만 보고 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에만 관심을 갖고 있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도 "개인적으로 책에서 읽은 문장이 생각난다"며 존 밀턴의 저서인 '아레오파지티카'에 나오는 "진리와 허위가 서로 싸우게 하라. 자유롭고 공개된 대결에서 진실이 패한 것을 본 적이 있나"라는 문구를 인용했다.

결국 미래통합당 유튜브 발언을 '허위'로 규정해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이 관계자는 "자신이 원하는 대로 불지 않는다고 아예 바람이 없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새들이 있다. 바람이 없으면 나는 것도 불가능하다는 점을 모르는 것"이라며 "이런 국난 시기에는 여야가 손을 잡아야 대한민국이 위기를 극복하며 날아오를 수 있다"고 했다.

전날 통합당 공식 유튜브 채널인 '오른 소리'의 '희망으로 여는 뉴스쇼 미래' 방송에서 진행자 박창훈 씨는 문 대통령을 겨냥해 "임기 끝나고 나면 교도소에서 친환경 무상급식을 먹이면 된다"고 언급한 바 있다.

hysup@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