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문 대통령 "소방관 국가직 전환, 헌신과 희생에 국가가 답한 것"

박경준 입력 2020.04.01. 19:53

문재인 대통령은 1일 국가직과 지방직으로 나뉘어 있던 소방공무원이 국가직으로 일원화된 것을 두고 "소방관들의 국가직 전환은 소방관들의 헌신과 희생에 국가가 답한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국가직 공무원으로 처음 출근한 모든 소방관에게 축하의 마음을 전한다"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NS에 축하 메시지.."국민이 받는 소방서비스의 국가 책임 높이는 것이기도"
발언하는 문 대통령 (구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경북 구미시 코오롱인더스트리 구미사업장에서 열린 구미산단 기업대표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4.1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일 국가직과 지방직으로 나뉘어 있던 소방공무원이 국가직으로 일원화된 것을 두고 "소방관들의 국가직 전환은 소방관들의 헌신과 희생에 국가가 답한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국가직 공무원으로 처음 출근한 모든 소방관에게 축하의 마음을 전한다"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이 겪는 재난 현장에는 늘 소방관이 있다"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를 겪으면서 방화복이 아니라 방호복을 입은 소방관들의 모습을 전국 곳곳 방역의 현장마다 볼 수 있다"고 적었다.

소방관들의 헌신에 감사의 뜻을 표한 문 대통령은 "소방직의 국가직 전환은 국민이 받는 소방 서비스의 국가 책임을 높이는 것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소방관들에게 보답이 되고 자긍심이 됐으면 한다"면서 "코로나19 상황 때문에 기념식도 못 했을 텐데 마음으로나마 함께 축하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전국 소방공무원은 지난 1973년 국가직과 지방직으로 이원화된 지 약 47년 만에 이날 국가직으로 일원화됐다. 전체 소방공무원(5만3천188명)의 98.7%인 지방직 5만2천516명이 국가직으로 전환됐다.

국가직 일원화에 따라 그동안 지적돼온 지방자치단체별 소방 투자 격차 문제가 해소되고 나아가 소방관 처우 개선과 균등한 소방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질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다.

kjpark@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