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파이낸셜뉴스

1분기 국제사회 대북지원 943만달러..한국이 가장 많아

김병덕 입력 2020. 04. 02. 10:11

기사 도구 모음

1·4분기 국제사회가 북한이 943만달러를 지원한 것으로 집계됐다.

2일 VOA는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 자료를 인용, 4월 1일 기준 국제사회가 북한에 943만달러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우리 정부는 1·4분기 세계보건기구(WHO) 모자보건사업에 400만달러, 지난해 북한을 강타한 태풍 링링 비패 복구사업에 173만달러를 지원했다.

올해 1분기 국제사회의 대북 지원금이 가장 많이 배정된 단체는 WHO로 약 52%에 해당하는 490만 달러를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이낸셜뉴스] 1·4분기 국제사회가 북한이 943만달러를 지원한 것으로 집계됐다. 가장 많은 금액을 지원한 나라는 한국이었다.

2일 VOA는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 자료를 인용, 4월 1일 기준 국제사회가 북한에 943만달러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중 60%규모인 573만달러는 한국에서 지원됐다. 실제로 우리 정부는 1·4분기 세계보건기구(WHO) 모자보건사업에 400만달러, 지난해 북한을 강타한 태풍 링링 비패 복구사업에 173만달러를 지원했다.

한국 다음으로는 스위스가 213만 달러, 독일이 67만 달러를 지원했다.

올해 1분기 국제사회의 대북 지원금이 가장 많이 배정된 단체는 WHO로 약 52%에 해당하는 490만 달러를 받았다. 이어 조선적십자사가 170만 달러, 국제적십자연맹이 50만 달러 순이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희천 은하피복공장에서 주민들의 채온을 재고 있는 모습.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