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쿠키뉴스

美 코로나19 전문가 '앤서니 파우치', 트럼프에 직언으로 신변 위협

서유리 입력 2020.04.02. 17:20

 미국 내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맞서는 소신 발언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앤서니 파우치 소장이 최근 신변 위협이 증가하자 경호를 강화했다고 2일 연합뉴스가 워싱턴포스트(WP)를 인용 보도했다.

이러한 파우치 소장을 향해 최근 트럼프 대통령의 열렬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비난이 쏟아지고, 신변 위협 또한 증가했다고 WP는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비난 여론 쇄도·신변 위협에 경호인력 배치 승인 받아
기자들 질문에 답하는 앤서니 파우치 소장, 사진=워싱턴 EPA/연합뉴스

[쿠키뉴스] 서유리 인턴 기자 = 미국 내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맞서는 소신 발언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앤서니 파우치 소장이 최근 신변 위협이 증가하자 경호를 강화했다고 2일 연합뉴스가 워싱턴포스트(WP)를 인용 보도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총괄하는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에 속한 핵심 인물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와 관련해 잘못된 주장을 펼칠 때마다 이를 바로잡는 발언도 서슴지 않고 있다.

이러한 파우치 소장을 향해 최근 트럼프 대통령의 열렬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비난이 쏟아지고, 신변 위협 또한 증가했다고 WP는 전했다. 실제로 트위터에서는 ‘파우치 가짜’라는 해시태그를 단 글들이 쏟아지고, 그를 둘러싼 음모론을 다룬 유튜브 영상의 조회수가 수십만 건에 달하는 등 그를 헐뜯는 여론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앨릭스 에이자 미 보건복지부 장관은 파우치 소장을 향한 비난 여론이 쇄도하고 최근 신변 위협을 일으키는 일까지 발생하자 파우치 소장에 대한 경호 강화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연방보안관실에 파우치 소장을 위한 경호팀 배치를 요청해 승인을 받았다고 WP는 전했다.

한편 지난 1일 파우치 소장은 경호를 받고 있냐는 질문에 “그 문제는 복지부에 문의하라”라며 즉답을 피했고, 트럼프 대통령이 끼어들어 “파우치 소장에게는 경호가 필요하지 않다. 모두가 그를 사랑한다”라고 말한 바 있다.

westglass@kukinew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