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세계일보

'한국판 양적완화' 첫 5조2500억 공급

김희원 입력 2020. 04. 02. 20:33 수정 2020. 04. 02. 23:31

기사 도구 모음

한국은행이 2일 '무제한 돈 풀기'를 개시했다.

첫 공급 규모는 5조원대다.

한은은 시장에 유동성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이날 오전 은행과 증권사 등을 대상으로 환매조건부채권(RP) 매입 입찰을 실시했다.

미국 등 주요국 중앙은행의 양적완화와 크게 다르지 않다는 점에서 '한국판 양적완화'라는 평가도 나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은, 환매조건부채권 매입 착수 / 이주열 "비은행권에 직접 대출 검토"
한국은행이 2일 ‘무제한 돈 풀기’를 개시했다. 첫 공급 규모는 5조원대다. 이주열(사진) 한은 총재는 신용경색 안전장치로 한은이 비은행 금융기관에 직접 대출해주는 방안을 언급했다.

한은은 시장에 유동성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이날 오전 은행과 증권사 등을 대상으로 환매조건부채권(RP) 매입 입찰을 실시했다. 그 결과 5조2500억원 응찰해 전액 낙찰됐다. 만기는 91일이며 금리는 기준금리(연 0.75%)를 조금 넘는 연 0.78%로 결정됐다.

지난달 26일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시장의 자금 수요 전액을 제한 없이 공급하는 주 단위 정례 RP 매입 제도를 3개월간 도입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미국 등 주요국 중앙은행의 양적완화와 크게 다르지 않다는 점에서 ‘한국판 양적완화’라는 평가도 나왔다.
뉴스1 자료사진
이에 대해 이 총재는 이날 오후 간부회의에서 “회사채 만기도래 규모 등을 고려할 때 당분간 시장의 자체 수요와 채안펀드 매입 등으로 (회사채가) 차환 가능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그러나 앞으로 코로나19의 전개 상황에 따라 국내 금융시장에서 신용경색이 나타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으므로 한은은 비상상황에 대비할 안전장치를 마련해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상황이 악화할 경우 회사채 시장 안정을 위해 한국은행법 제80조에 의거해 비은행 금융기관에 대출하는 방안도 검토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다만 법에서 정한 한은의 권한 범위를 벗어나거나 특정 기업에 특혜성 지원은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