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성매매 의혹' 가세연 김세의 대표, 강력범죄전담부가 수사

오문영 기자 입력 2020.04.03. 10:17

검찰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 연구소'(가세연)의 김세의 대표의 성매매 의혹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에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최근 김 대표 등이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고발된 사건을 형사3부(강력범죄전담부)에 배당하고 자료를 검토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로세로연구소 김세의 대표(오른쪽)과 강용석 변호사/사진=강민석 기자 msphoto94@


검찰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 연구소'(가세연)의 김세의 대표의 성매매 의혹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에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최근 김 대표 등이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고발된 사건을 형사3부(강력범죄전담부)에 배당하고 자료를 검토 중이다. 검찰은 이 사건을 관할 경찰서인 서울 강남경찰서에 수사 지휘를 내릴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씨와 배근조 변호사(법무법인 모두의법률)는 지난달 26일 김 대표를 불법 성매매 혐의로 수사해달라며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고발장에 따르면 김 대표는 지난해 8월 집회 참여를 위해 부산을 방문했다. 집회를 마친 후 가세연 임직원 3명과 함께 유흥업소를 찾았다. 이들 4명이 유흥업소에서 여성들과 술을 마셨고, 김 대표를 포함한 3명이 성매매를 했다는 것이 고발인들의 주장이다.

배 변호사 등은 고발장을 접수하면서 성매매 비용 등이 적시된 장부기록과 유흥업소 직원들의 증언이 담긴 녹취파일 등 증거자료를 검찰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MBC 기자 출신인 김 대표는 퇴사 후 강용석 변호사와 함께 가세연을 운영하고 있다. 강 변호사는 지난달 26일 유튜브 생방송을 진행하면서 관련 의혹에 대해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일일이 반응하는게 웃겨서 말 안 하는 것"이라 반박한 바 있다.

오문영 기자 omy0722@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