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日정부, '가구당 천마스크 2개' 분노폭발에 "검토 후 추가배포"

김예진 입력 2020.04.03. 12:23 수정 2020.04.03. 12:23

천 마스크를 한 가구 당 2개 씩 배포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가 여론의 비난에 직면한 일본 정부가 추가 방안을 내놓았다.

3일 NHK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각의(국무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전국의 모든 가구에게 천 마스크를 배포하겠다는 방침과 관련 "2 가구 주택 등 한 주소에 복수의 가구가 생활하고 있는 경우, 최초로 우편으로 (마스크를) 배포할 때에는 신속성을 위해 우선 2개를 배포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우선 2개 배포 후 거주자 상황 따라 추가 배포 검토"
[서울=뉴시스]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일 가구 당 천 마스크 2개를 배부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하자 일본 트위터 상에서는 이같은 방침을 비판하는 트윗들이 잇따랐다. 사진은 트위터(@116_kkk) 갈무리. 2020.04.02.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천 마스크를 한 가구 당 2개 씩 배포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가 여론의 비난에 직면한 일본 정부가 추가 방안을 내놓았다. 검토 후 추가로 천 마스크를 더 배포하겠다고 밝혔다.

3일 NHK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각의(국무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전국의 모든 가구에게 천 마스크를 배포하겠다는 방침과 관련 "2 가구 주택 등 한 주소에 복수의 가구가 생활하고 있는 경우, 최초로 우편으로 (마스크를) 배포할 때에는 신속성을 위해 우선 2개를 배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 거주자의 상황에 따라 추가 배포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지난 1일 코로나19 정부 대책 본부 회의에서 가구 당 천 마스크 2개를 배포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재이용이 가능한 천 마스크를 배포해 마스크 품귀를 잡겠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일본에서는 여러 명의 가족이 살고 있는 데 어떻게 마스크를 2개만 줄 수 있느냐는 비판이 확산했다.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SNS) 상에서는 아베 총리를 비꼬는 그림과 사진 등도 등장했다. 대가족이 줄지어 2개의 천 마스크를 함께 쓰고 있는 그림이나, '무능'이라고 쓰여진 마스크를 쓴 아베 총리의 합성 사진까지 나왔다.

아울러 대담한 경제 대책보다 마스크 대책이 먼저 나온 데 대한 비판도 잇따랐다.

일본 정부는 마스크를 일본우정그룹의 우편 시스템을 통해 각 주소 별로 배포하겠다고 했다. 그러자 주소 없는 사각 지대에 살고 있는 사람들에 대한 우려도 나왔다. 게스트 하우스, 민박 등에서 살고 있는 주소가 없는 사람들은 마스크를 받을 수 없기 때문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