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日산케이신문도 "한국 진단키트 주목"..코로나19 대응 소개

이세원 입력 2020.04.05. 09:24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증가하는 가운데 평소 한국 비난에 앞장서던 일본 산케이(産經)신문도 한국의 대응을 모범 사례로 소개했다.

산케이신문은 5일 '한국 감염경로 9할 파악'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이 대량 검사와 감염자의 행적을 철저하게 추적하는 방식으로 코로나19의 증가세에 제동을 걸었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진단 키트 수출 등 한국 지원 요구 100개국 넘어"
아사히신문도 한국 대응 소개.."검사·치료·추적 충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5일 일본 도쿄도(東京都)에 배달된 산케이(産經)신문이 '한국 감염 경로 9할 파악'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소개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증가하는 가운데 평소 한국 비난에 앞장서던 일본 산케이(産經)신문도 한국의 대응을 모범 사례로 소개했다.

산케이신문은 5일 '한국 감염경로 9할 파악'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이 대량 검사와 감염자의 행적을 철저하게 추적하는 방식으로 코로나19의 증가세에 제동을 걸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이달 2일 문재인 대통령과 전화 회담한 두케 마르케스 콜롬비아 대통령이 "한국의 대응에서 배우고 싶다. 경험을 공유해주면 크게 도움이 될 것이다"는 반응을 보였다는 청와대의 발표를 전하며 문 대통령이 2월 하순 이후 16개국 정상과 전화 회담을 했는데 한국의 방역 체계를 모델로 꼽는 이들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산케이는 "감염 확대가 진정되지 않는 구미 각국에서 특히 주목받고 있는 것이 4∼6시간에 감염 유무를 판정할 수 있는 한국제 진단 키트"라며 "한국에 키트 등의 수출이나 지원을 요구하는 나라는 100개국을 넘었다"고 소개했다.

2020년 2월 26일 오후 세종시 조치원읍 보건소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드라이브 스루'(Drive through) 방식의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이어 진단 키트 제조 업체는 한국에 확진자가 1명도 없던 1월 초순부터 개발에 착수했고 당국은 1년 반 걸리는 허가 심사를 전염병 유행 시에는 2주로 단축하는 긴급사용승인제도로 지원했는데 이는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산을 겪은 후 생긴 변화라고 평가했다.

산케이는 한국이 진단 키트를 활용해 신속하게 검사하고 감염자의 이동 경로를 철저하게 조사했다고 소개하고서 "감염자는 1만명을 넘었으나 6천명 이상이 이미 완치해 감염 확대는 눈에 보이게 둔화"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신문은 대구에서 감염이 확산할 때 감염 의심자의 자택 등이 있는 곳을 찾아간 검진팀이 이동 검진을 하는 등 공격적인 검사를 하는 것이 한국의 특징이라고 평가했다.

드라이브 스루 검사가 화제가 되면서 각국이 도입한 사실이나 최근에는 워크 스루 검사 방식까지 도입한 것도 함께 소개했다.

보건 당국자가 2020년 4월 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 마련된 워크스루 방식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감염 확산 초기에 병상이 부족해 자택에서 대기하던 환자가 사망한 후 당국이 중증환자와 경증 환자를 구분해 대응하는 시스템을 고안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이달 3일 아사히(朝日)신문은 한국이 검사, 추적, 치료를 충실하게 한 결과 의료 붕괴 상황을 막았다며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에 관해 보도한 바 있다.

이 신문은 보건 당국이 카드 사용 기록과 휴대전화의 위치정보시스템(GPS) 기록 등을 활용해 10분 이내에 감염자의 이동 경로를 특정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미국이나 유럽과 달리 당국이 외출을 금지하지 않았지만, 사람들이 자율적으로 외출을 자제해 감염 확산 방지에 도움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sewonlee@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