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통합당 "우리당에 'n번방' 연루자 있다면 정계서 완전 퇴출"

주희연 기자 입력 2020.04.05. 15:2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디지털 성범죄와의 '전면전' 선포
"우리당 인사 연루됐다면 즉각 퇴출"
미래통합당 조성은(가운데) 선대위부위원장, 정원석 선대위 상근대변인, 김웅(왼쪽) 송파갑 후보자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N번방 사건TF대책위원회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미래통합당이 5일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 “우리 당 인사가 이런 유사한 성범죄와 연루될 경우 정계에서 완전히 퇴출시킬 것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통합당 정원석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통합당은 우리 사회 공분을 일으킨 이른바 ‘n번방’ 사건을 비롯한 각종 성범죄 사건과의 전면전을 선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통합당 측은 “통합당 인사가 이런 성범죄에 연루될 경우 출당(黜黨) 등의 초강력 조치를 통해 정계에서 완전히 퇴출시킬 것”이라며 “이는 황교안 대표가 밝힌 ‘무관용 원칙’에 따른 것”이라고 했다.

통합당은 이날 ‘n번방 사건 태스크포스(TF) 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검사 출신 김웅(서울 송파갑) 후보와 ‘버닝썬’ 제보자 김상교씨, 조성은 선대위 부위원장이 참여한다.

통합당의 이 같은 조치는 황교안 대표의 ‘n번방 호기심’ 발언을 수습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지난 1일 “호기심 등에 의해 이 방(n번방)에 들어왔다 나간 사람에 대해선 처벌 기준 판단이 다를 수 있다”고 해 논란이 일었다.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들은 이날 서울 종로구 황 대표 사무실 앞에서 ‘n번방 발언’ 사과를 요구하는 긴급 시위를 벌였다.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