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日언론, 코로나19 한국 대응 연일 소개.."행적 철저 추적"

이세원 입력 2020.04.06. 09:35 수정 2020.04.06. 15:58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일본 언론은 연일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을 소개하고 있다.

일본에서 발행 부수가 가장 많은 일간지인 요미우리(讀賣)신문은 한국이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가운데 "엄격한 외출 제한을 행하고 있지 않다. 정부나 서울시는 자제 요청에 그치고 있다"고 6일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요미우리신문 "온화한 대응..확진자 정보 자세히 공개"
아사히·산케이신문도 한국 대응 상세하게 보도
2020년 3월 31일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일본 언론은 연일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을 소개하고 있다.

일본에서 발행 부수가 가장 많은 일간지인 요미우리(讀賣)신문은 한국이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가운데 "엄격한 외출 제한을 행하고 있지 않다. 정부나 서울시는 자제 요청에 그치고 있다"고 6일 보도했다.

신문은 뉴욕과 런던 등 구미 주요 도시에서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외출 제한이 이어지고 있다고 소개한 뒤, 이와 달리 한국과 스웨덴은 온화한 대응을 택한 국가로 꼽힌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요미우리는 "그 대신 (한국) 정부가 힘을 쓰고 있는 것은 감염자 행동 이력의 철저한 추적"이라며 확진자의 설명, 휴대전화 위치정보, 신용카드 사용기록 등을 활용해 "이동 경로를 철저히 밝혀낸다"고 설명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5일 일본 도쿄도(東京都)에 배달된 산케이(産經)신문이 '한국 감염 경로 9할 파악'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소개하고 있다.

신문은 익명 처리된 확진자 정보가 지방자치단체의 홈페이지 등에서 자세하게 공개되며 확진자가 발생할 때마다 주변에 있는 휴대전화에 경보가 전달된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인터넷상에서 확진자가 특정되는 경우도 있으나 사생활 침해라는 비판은 일부에 그치고 있다고 요미우리는 덧붙였다.

산케이(産經)신문은 한국이 대량 검사를 실시하고 확진자의 행적을 철저하게 추적해 코로나19의 증가세에 제동을 걸었다는 취지로 전날 보도하며 "한국에 진단 키트 등의 수출이나 지원을 요구하는 나라는 100개국을 넘었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지난 3일 아사히(朝日)신문은 한국이 검사, 추적, 치료를 충실하게 한 결과 의료 붕괴를 예방했다고 평가하는 등 최근 일본 언론이 잇따라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을 기사로 다루고 있다.

sewonlee@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