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N

마돈나,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12억원' 쾌척

입력 2020. 04. 06. 13:12

기사 도구 모음

팝스타 마돈나가 코로나19 신약 개발을 위해 100만 달러(한화 약 12억 원)를 기부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어제(4일) 마돈나는 자신의 SNS를 통해 빌 게이츠와 멜린다 게이츠의 자선기금 중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및 예방에 필요한 재산기금에 100만 달러를 기부했다는 소식을 직접 전했습니다.

마돈나는 "코로나19 예방 및 치료 신약 개발을 위해 빌 게이츠, 멜린다 게이츠의 재단이 그동안 해온 노력에 감명받았다"고 기부 계기를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수 마돈나 / 사진=스타투데이

팝스타 마돈나가 코로나19 신약 개발을 위해 100만 달러(한화 약 12억 원)를 기부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어제(4일) 마돈나는 자신의 SNS를 통해 빌 게이츠와 멜린다 게이츠의 자선기금 중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및 예방에 필요한 재산기금에 100만 달러를 기부했다는 소식을 직접 전했습니다.

마돈나는 "코로나19 예방 및 치료 신약 개발을 위해 빌 게이츠, 멜린다 게이츠의 재단이 그동안 해온 노력에 감명받았다"고 기부 계기를 밝혔습니다.

마돈나는 지난달 영화 ‘마돈나의 수잔을 찾아서’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마크 블럼이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하자 "정말 비극이다. 이 바이러스가 농담이 아니란 것을 상기시킨다"며 깊은 슬픔을 토로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