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검찰, 조주빈 공범들 있는 서울구치소 등 5곳 압수수색

성도현 입력 2020. 04. 06. 15:49

기사 도구 모음

검찰이 미성년자 등의 성 착취물을 만들어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 조주빈(24·구속)의 공범들이 구속 수감돼 있는 경기 의왕의 서울구치소를 최근 압수수색해 조씨와의 공모 관계를 입증할 추가 증거를 확보했다.

서울중앙지검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태스크포스(총괄팀장 유현정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는 지난 3일 경기 수원 영통구청 사회복무요원 강모(24)씨 등 공범 4명이 수감돼 있는 서울구치소의 수용 거실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6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부 공범 집·사무실도 압수수색 포함..추가 증거확보 차원
조주빈과 공범 '태평양' 동시 소환..자금추적 수사관 1명 파견
성착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PG)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기자 = 검찰이 미성년자 등의 성 착취물을 만들어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 조주빈(24·구속)의 공범들이 구속 수감돼 있는 경기 의왕의 서울구치소를 최근 압수수색해 조씨와의 공모 관계를 입증할 추가 증거를 확보했다.

서울중앙지검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태스크포스(총괄팀장 유현정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는 지난 3일 경기 수원 영통구청 사회복무요원 강모(24)씨 등 공범 4명이 수감돼 있는 서울구치소의 수용 거실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6일 밝혔다.

서울구치소는 조씨를 비롯해 강씨와 한모(27)씨, 거제시청 공무원 천모(29)씨, 닉네임 '태평양' 이모군(16)군 등 4명이 공범이 수감돼 있는 곳이다. 다만 이번 구치소 압수수색 대상에는 한씨는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에서 강씨 등 3명이 구속수감된 이후 사용한 메모, 외부와 주고받은 서신, 구속수감될 때 맡긴 휴대전화 등 각종 물품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씨는 애초 조씨와의 공범 혐의로 구속기소 됐으나, 나머지 3명은 개별 범죄로 구속기소 됐다. 강씨 등 3명은 경찰과 검찰의 박사방 관련 추가 수사에서 조씨와의 공모 혐의가 드러났고, 검찰은 추가 증거를 확보할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해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서울구치소 이외에도 일부 공범들의 사무실과 집 등 5곳 안팎의 장소에 대해서도 함께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조씨를 소환해 변호인 입회 하에 10차 피의자 조사를 진행했다. 검찰은 조씨가 구속 송치된 지난달 25일 이후 첫 주말을 제외하고 이날까지 매일 빠짐없이 불러 조사하고 있다.

조주빈의 공범들 수사 (CG) [연합뉴스TV 제공]

검찰은 이날 오후에는 '태평양원정대'라는 이름의 별도 대화방에서 성 착취 영상 등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 이군도 소환했다. 이군은 중학교 3학년이던 지난해부터 올해 2월까지 '태평양'이라는 닉네임으로 활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군은 이미 청소년성보호법상 음란물제작·배포 등 별도의 혐의로 지난 5일 구속기소 됐고, 오는 23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첫 재판을 앞두고 있다.

검찰은 본격적인 이군 조사는 처음인 만큼 이날 대질조사를 하지 않을 계획이다. 조씨와 이군이 각각 진술한 내용에서 다른 점이 발견될 경우 대질조사 여부도 검토할 방침이다.

검찰은 지난 1일 강씨, 지난 3일 한씨, 지난 4~5일 천씨 등 조씨와의 공모 정황이 새롭게 드러난 공범들도 차례로 불러 조사했다. 특히 전날 오후에는 양측 진술의 차이점을 확인하기 위해 조씨와 천씨에 대해서는 처음 대질조사를 했다.

검찰은 이날부터 조씨의 범행과 관련한 자금 추적에도 속도를 내기 위해 대검찰청 수사지원과에서 전문수사관 1명을 파견받아 관련 자료를 분석하고 있다.

검찰은 조씨가 박사방의 유료회원들에게 '입장료' 명목으로 받은 암호화폐 등을 몰수·추징할 수 있는지도 살피고 있다. 특히, 전문수사관 등 파견 인력은 범죄수익 환수를 위해 관련 자금 흐름을 파악하고 금액을 특정하는 등 작업에 투입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최근 수사 경과와 업무량 등을 고려해 태스크포스(TF)에 여성 검사 2명도 추가 투입했다. TF는 원래 지난달 25일 여성아동범죄조사부와 강력부, 범죄수익환수부, 출입국·관세범죄전담부(사법공조 전담) 등 4개 부서에서 검사 9명과 수사관 12명 등 21명으로 꾸려졌었다.

raphael@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