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경제

미국 코로나19 사망자 1만명 돌파..확진자 수는 35만명 넘어

고은빛 입력 2020.04.07. 07:40 수정 2020.04.30. 00:31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1만명을 넘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6일 오후 2시45분(미 동부시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가 1만389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미국의 사망자는 이탈리아(1만6523명)와 스페인(1만3169명)에 이어 3번째로 많고, 전 세계 코로나19 사망자(7만3703명)의 7분의1에 달하는 수준이다.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전 세계 확진자(132만4907명)의 약 4분의1에 해당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코로나19 사망자, 이탈리아 스페인 이어 세계 3위
확진자 수는 35만명으로 이탈리아 스페인의 2배
뉴욕서는 코로나19 사망자와 환자 수 감소세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1만명을 넘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6일 오후 2시45분(미 동부시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가 1만389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2월29일 미국에서 첫 코로나19 사망자가 나온 지 37일 만이다. 사망자 수는 1000명을 넘긴 시점(3월25일)으로부터 12일 만에 10배로 증가했다.

미국의 사망자는 이탈리아(1만6523명)와 스페인(1만3169명)에 이어 3번째로 많고, 전 세계 코로나19 사망자(7만3703명)의 7분의1에 달하는 수준이다.

미국 내 코로나19 감염자도 빠르게 늘고 있다. 감염자 수는 35만2546명으로 증가했다. 이는 스페인(13만5032명)이나 이탈리아(13만2547명)보다 2배 이상 많은 숫자다.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전 세계 확진자(132만4907명)의 약 4분의1에 해당한다.

다행히 뉴욕주 등 일부 지역에서는 빠르게 늘던 코로나19 사망자와 입원 환자 수가 감소하면서 정점에 가까워진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미국 내 코로나19의 최대 확산지인 뉴욕주가 대표적이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이날 브리핑에서 "신규 입원 환자와 중환자실(ICU) 입실자가 모두 감소하고 있다"며 "이는 좋은 신호들"이라고 밝혔다. 그는 "뉴욕의 코로나19 감염률이 낮아지고 있고, 이는 사회적 거리 두기가 작동한다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뉴욕주의 코로나19 환자는 13만689명으로 집계됐고, 사망자는 4159명에 달한다. 쿠오모 주지사는 필수적이지 않은 사업체·점포의 휴점과 학교 휴교 조치를 이달 29일까지 연장했다. 또 사회적 거리 두기 명령을 위반한 사람에 대한 벌금 상한선을 500달러에서 1000달러로 상향했다.

하지만 크루즈선이나 항공모함 등 대형 선박을 통한 코로나19 전파가 잇따르고 있다.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스벨트호(號)에서는 승무원 중 173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크루즈 여행을 마친 뒤 집으로 갈 때 전세기나 개인 교통수단을 이용하고, 귀가한 뒤 의무적으로 14일간 격리하라는 지침을 내렸다.

또 미 육군은 신규 훈련생들의 기초 군사훈련장 입소를 중단했다. 육군은 2주 뒤 훈련 재개 여부를 재검토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