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노컷뉴스

코로나 정점 찍었나? 뉴욕증시 7.73% 폭등

워싱턴=CBS노컷뉴스 권민철 특파원 입력 2020.04.07. 07:42

미국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1만명을 넘긴 6일(현지시간) 뉴욕증시 주요지수는 기록적인 폭등세를 보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둔화에 대한 기대로 폭등했다.

실제로 코로나 관련 추이를 보면 현지시간 지난 토요일 정점을 찍은 뒤 일요일과 오늘 월요일 신규 감염자 및 사망자 숫자 모두 하락중이다.

미국의 코로나 피해를 이끌고 있는 뉴욕주에서도 사망자가 줄어든 뒤 이틀 연속 비슷한 수치를 보이고 있어서 고무적인 반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욕증권거래소(NYSE) 전경. 사진=연합뉴스
미국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1만명을 넘긴 6일(현지시간) 뉴욕증시 주요지수는 기록적인 폭등세를 보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둔화에 대한 기대로 폭등했다.

다우존스지수는 1,627.46포인트(7.73%) 폭등한 22,679.99에 거래를 마쳤다.

S&P500 지수도 175.03포인트(7.03%) 오른 2,663.68에, 나스닥도 540.16포인트(7.33%) 폭등한 7,913.24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에선 이미 코로나 사태가 정점에 근접했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코로나 관련 추이를 보면 현지시간 지난 토요일 정점을 찍은 뒤 일요일과 오늘 월요일 신규 감염자 및 사망자 숫자 모두 하락중이다.

미국의 코로나 피해를 이끌고 있는 뉴욕주에서도 사망자가 줄어든 뒤 이틀 연속 비슷한 수치를 보이고 있어서 고무적인 반응이다.

뉴욕주립대 짐 말라트라스 총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런 통계는 우리가 지금 이 순간 잠정적으로 정점에 도달했거나 그 시작점에 와 있다는 걸 의미한다"고 말했다.

[워싱턴=CBS노컷뉴스 권민철 특파원] twinpine@cbs.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