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국민일보

탈원전 시장도 크다 549조..첫 원전해체 인력 파견

강주화 기자 입력 2020.04.07. 14:39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캐나다 원자력발전소 해체 현장에 전문 인력을 파견한다.

한수원은 원전 해체 시장 규모를 549조원 규모로 추산하고 원전 해체 인력 파견과 관련 기술 지원을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개발할 방침이다.

한수원은 이달 초 캐나다 원자력엔지니어링 회사 키넥트릭스와 캐나다 원전 해체 현장에 국내 원전해체 전문인력을 파견하는 '캐나다 해체엔지니어링 지원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수력원자력
정재훈 한수원 사장(왼쪽)과 데이빗 해리스 키넥트릭스 사장이 2019년 8월 경북 경주 한국수력원자력 본사에서 원전해체협력 MOU를 맺고 있다. 한수원 제공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캐나다 원자력발전소 해체 현장에 전문 인력을 파견한다. 원전 해체 인력을 파견하고 기술을 지원하는 첫 사례다. 한수원은 원전 해체 시장 규모를 549조원 규모로 추산하고 원전 해체 인력 파견과 관련 기술 지원을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개발할 방침이다. 탈원전 정책의 경제적 손실이 크다는 주장이 계속 제기되는 가운데 주목된다.

한수원은 이달 초 캐나다 원자력엔지니어링 회사 키넥트릭스와 캐나다 원전 해체 현장에 국내 원전해체 전문인력을 파견하는 ‘캐나다 해체엔지니어링 지원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키넥트릭스가 앞서 한수원이 수행한 월성 1호기 압력관 교체와 설비 개선 공사의 기술성을 높이 평가해 자사의 유사 사업에 한수원의 참여를 희망하면서 이뤄졌다.

한수원 4명과 협력회사 1명 등 원전 해체 분야 전문가 5명은 1년간 키넥트릭스로부터 일정한 보수를 받으며 캐나다 브루스원전, 피커링원전, 달링턴원전 등의 중수로 해체 현장에서 해체폐기물 관리, 공정사업 개발 등을 수행한다. 한수원은 이 계약을 계기로 유사 사업 수주에서 우위를 점하고 원전해체 관련 해외 판로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다만 예상 수익은 계약 관계와 향후 수주 등을 고려해 공개하지 않았다.

한수원은 세계적인 신재생 에너지 정책 붐 속에 원전 해체 시장도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한다. 현재 전세계 34국에 450호기가 가동 중이고 157호기가 해체 전 영구정지 상태다. 이에 따라 해체 시장 규모는 2030년 123조원, 2051년 204조원, 2051년 이후 222조원으로 예상하고 있다. 누적 549조원 규모의 거대 시장이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