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외교부 "美 수출 진단키트 계약 완료..이르면 다음주 운송"

민선희 기자 입력 2020.04.08. 15:41

외교부가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 미국 수출과 관련해 미국 연방정부와 국내 3개 업체 간 계약이 마무리 됐다고 밝혔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앞서 사전 허가 받았던 3개 업체와 미국 간 협의가 잘 돼서 계약이 마무리됐다"며 "물건을 실어 나르는 게 다음 단계인데, 이르면 다음주쯤 물건이 갈 수있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이후 미국 연방재난관리청(FEMA)에서 국내 업체들과 직접 계약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연방재난관리청, 사전 FDA 승인 받은 3개업체와 계약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서울=뉴스1) 민선희 기자 = 외교부가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 미국 수출과 관련해 미국 연방정부와 국내 3개 업체 간 계약이 마무리 됐다고 밝혔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앞서 사전 허가 받았던 3개 업체와 미국 간 협의가 잘 돼서 계약이 마무리됐다"며 "물건을 실어 나르는 게 다음 단계인데, 이르면 다음주쯤 물건이 갈 수있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한미 양국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한국산 진단키트의 대미수출을 위한 FDA 승인절차에 대해 협의해왔다.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3개 국내 제품이 사전 FDA 승인(preliminary/interim FDA approval)을 획득했다. 이후 미국 연방재난관리청(FEMA)에서 국내 업체들과 직접 계약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minssun@news1.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