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샌더스 미 민주 경선 중도하차..트럼프-바이든 대선 맞대결(종합)

송수경 입력 2020.04.09. 01:40 수정 2020.04.09. 11:02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 확산 영향 미친듯..코로나19가 대선 본선서도 최대 변수로
트럼프-바이든 70대 백인남성 대결..중도층·스윙스테이트 '최대 승부처'
샌더스, '아웃사이더 열풍' 재연 못한 채 대권 재도전 꿈 접어
버니 샌더스 미국 상원의원 (FILES) (Photo by Joseph Prezioso / AFP)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미국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8일(현지시간)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전격 중도하차했다.

이로써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됐으며, 오는 11월 3일 미 대선 본선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전 부통령의 양자 대결로 짜이게 됐다.

민주당이 지난 2월 3일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를 시작으로 경선 레이스를 진행한 지 65일 만이다.

CNN방송, 워싱턴포스트(WP) 등 미언론은 이날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대선 선거운동에 종지부를 찍었으며, 이로써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민주당 후보 지명 및 11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맞대결을 위한 길을 텄다"고 보도했다.

샌더스 상원의원은 이날 참모들과의 전화 통화에서 이러한 결정을 발표했다고 캠프 측이 전했다.

민주당의 경선 구도가 조기에 판가름 난 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정상적인 경선 자체가 불가능해진 상황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전 부통령의 이번 후보 확정으로 이번 미 대선은 70대 백인 남성간의 대결로 치러지게 됐다.

강성 진보 성향의 샌더스 상원의원 대신 중도 성향의 바이든 전 부통령이 대권행 본선 티켓을 거머쥐게 됨에 따라 중원 경쟁에서 누가 외연을 확장하느냐 여부가 최종 승자를 가르는 가늠자가 될 전망이다.

지역적으로는 '스윙 스테이트'(경합주) 성적이 승부를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코로나19가 대선 국면 자체를 집어삼켜버린 상황에서 코로나19 상황의 향후 전개가 본선 결과를 좌우하는 최대 변수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

트럼프 대통령의 향후 코로나19 대응 및 조기 확산세 진정 여부 등도 여론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정치적 라이벌'로 공개적으로 대립해온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전 부통령은 지난 6일 약 15분간 전화통화를 갖고 코로나19 대응 관련 의견을 교환하기도 했다.

조기에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 바이든 전 부통령은 내부적으로 샌더스 상원의원 지지층을 끌어안으면서 코로나19 국면에서 대안세력으로서 존재감을 분명히 해야 할 과제를 안게 됐다.

샌더스 상원의원은 경선 초반부 바이든 전 부통령의 부진세와 달리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며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붙었던 2016년 민주당 경선 당시의 '아웃사이더 돌풍'을 재연하는 듯 했다.

그러나 지난 2월 말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1위를 내준 데 이어 3월 3일 슈퍼화요일 경선에서 승기를 빼앗긴 뒤 좀처럼 반전의 기회를 찾지 못했다.

샌더스 상원의원은 이후 민주당 진영 안팎에서 대선 포기 압박에 처해왔으며 결국 역전의 모멘텀을 찾지 못한 채 대권 재수의 꿈을 포기하게 됐다.

민주당이 경선 과정에서의 내부 갈등을 딛고 바이든 전 부통령 지지층과 샌더스 상원의원 지지층의 화학적 결합을 통해 이탈자 없이 공고한 반(反) 트럼프 전선을 구축할지도 관건으로 꼽힌다.

WP는 샌더스 상원의원의 퇴장은 샌더스 지지자와 힐러리 클린턴 지지자간의 싸움이 본선 승리 노력에 상처를 입혔던 2016년 경선 때와 달리 민주당이 통합할 수 있느냐는 도전과제를 남겼다고 전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의 민주당 후보 확정은 그만큼 민주당내 중도 대 진보 진영간 싸움에서 진보 진영이 패했다는 결과를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다.

CNN은 샌더스 상원의원의 퇴장은 민주당내 진보 진영에 대한 큰 타격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민주당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당초 7월 13∼16일 나흘간 위스콘신주 밀워키에서 열 예정이던 전당대회를 8월 17일로 시작되는 주로 미룬 상태로, 바이든 전 부통령은 코로나19 추이에 따라 화상 전당대회 가능성도 거론한 바 있다.

상당수 주가 경선 일정을 뒤로 미룬 가운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본선행이 조기에 결정됨에 따라 나머지 경선 일정이 예정대로 진행될지 여부도 불투명해 보인다.

hanksong@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