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15분짜리 수업 영상 올리는데 하루종일.. 막막한 교사들

정우진 황윤태 기자 입력 2020.04.09. 04:09

고3과 중3을 대상으로 시작되는 '온라인 개학'을 하루 앞둔 8일까지도 온라인 수업 시스템이 잘 갖춰지지 않아 현장은 혼란스러운 모습이었다.

일부 학교에서는 온라인 개학 전 시범수업을 진행했지만 서버가 다운되면서 학생들이 혼란을 겪었다.

고3과 중3 자녀를 두고 있는 한 학부모는 "아이들이 시범수업 듣는 모습을 지켜봤다"며 "학생이 EBS클래스에 접속하면 선생님이 승인을 해주는 과정이 있는데 로그인도 어렵고 인터넷 화면도 계속 뜨지 않아 답답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범수업 해보니 서버 다운 일쑤.. 학생·학부모들도 여전히 혼란
서울여고에 재학 중인 한 고3 학생이 온라인 개학을 하루 앞둔 8일 자택에서 온라인 강의를 들으며 예습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3과 중3을 대상으로 시작되는 ‘온라인 개학’을 하루 앞둔 8일까지도 온라인 수업 시스템이 잘 갖춰지지 않아 현장은 혼란스러운 모습이었다. 일부 학교에서는 온라인 개학 전 시범수업을 진행했지만 서버가 다운되면서 학생들이 혼란을 겪었다.

중3인 이모(15)양은 전날인 7일 태블릿PC로 시범수업을 들으려고 ‘e학습터’ 로그인 버튼을 수차례 눌렀지만 접속할 수 없었다. 학생 수백명이 동시에 접속하면서 서버에 과부하가 걸린 탓이었다. 이양은 버튼을 ‘광클’하고서야 간신히 ‘e학습터’에 접속했다.

수업 진행도 우왕좌왕하기는 마찬가지였다. 이양은 1교시 수업으로 ‘EBS 강의를 수강한 뒤 과제를 제출하라’는 안내를 받았다. 그런데 정작 강의에 접속하는 경로가 공지되지 않아 20여분을 헤맨 후에야 수업을 들을 수 있었다. 접속 후 남은 수업시간은 20분. 수업 종료 10분 전에 과제를 제출해야 했지만 수업을 절반가량 놓친 이양은 과제를 내지 못한 채 1교시를 마쳐야 했다.

오프라인에선 5분이면 끝날 아침 조회도 온라인에선 한세월이었다. 경기도의 한 고등학교에 다니는 고3 학생 이모(18)양은 “어제 구글 클래스로 아침 조회를 실시간으로 진행했는데 접속이 불안정해서 30분 넘게 걸렸다”며 “수업은 실시간이 아닌 이상 어떻게 찾아 듣더라도 아침 조회가 매일 길어질까봐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학부모들도 불안감을 토로했다. 고3과 중3 자녀를 두고 있는 한 학부모는 “아이들이 시범수업 듣는 모습을 지켜봤다”며 “학생이 EBS클래스에 접속하면 선생님이 승인을 해주는 과정이 있는데 로그인도 어렵고 인터넷 화면도 계속 뜨지 않아 답답했다”고 말했다. 그는 “내일 전국 학생들이 EBS로 몰리면 출석 체크도 못하는 것 아니냐”며 걱정했다.

일선 교사들도 온라인 수업을 진행하는 게 막막하다고 입을 모았다. 서울의 한 고교 교사 류모씨는 “15분짜리 수업 영상을 EBS에 올리는데 하루종일 걸렸다. 영상을 아예 올리지 못한 교사들도 있다”고 전했다. 다른 교사 박모씨 역시 “장비가 부족해 실시간 수업은 꿈도 못 꾼다”며 “제작이 어려운 선생님들은 어쩔 수 없이 기존 EBS강의를 활용한다”고 말했다.

고3 수험생 이양은 “학생들은 외부 사교육 강의에 익숙한데, 급조한 학교 수업에 7시간 넘게 집중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교사 류씨는 “현장에서 치열하게 준비하고 있지만 시간과 장비가 부족하다”고 안타까워했다.

정우진 황윤태 기자 uzi@kmib.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