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정부 "대구 의료진 수당 미지급 송구..대구시와 상의해 조치"

변해정 입력 2020.04.09. 12:51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구 의료봉사 의료진 2100여명 중 절반 이상 수당 못받아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8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대구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근무 교대를 위해 방호복을 착용한 의료진이 병동으로 들어가고 있다. 2020.04.08. lmy@newsis.com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한 의료진들의 수당 미지급 논란에 대해 사과하며 대구시와 상의해 빠른 시일 내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9일 오전 11시 정례 브리핑에서 "감염의 위험이 클 수밖에 없는 상황에도 환자 진료를 위해 기꺼이 대구까지 달려와 헌신의 노력을 다해준 의료진들에게 당초 약속한 경제적인 보상을 제대로 하지 못한 점에 대해 어떠한 변명도 허용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 1총괄조정관은 "대구시의 행정적인 책임이든 보건복지부의 지침 변경 책임이든 간의 문제는 부차원적"이라며 "어떤 것이 됐든 간에 정부의 당국자로서 송구하다. 대구시와 상의해서 조치할 것"이라고 덧붙여 전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에 자원봉사를 온 의료인은 2100여명이다. 이 가운데 선별진료소와 보건소 등에 근무하는 900여명만 수당을 받았고 나머지 1200여명은 받지 못했다.

당초 대구시는 의료진들에게 2주마다 근무 수당을 지급하기로 했으나 행정상 문제 등으로 이달 중순 이후 지급할 것을 약속하고선 예산 200억원 가량을 중앙정부로부터 교부받았다.

[서울=뉴시스]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8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2020.04.08. photo@newsis.com

김 1총괄조정관은 "정부는 고생하고 계신 의료인과 관계자분들에 대해 최선을 다해 예우하고 지원을 아끼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의료들이 코로나19 진료 현장의 최전선에 계시다면 청소·소독 업무를 하는 미화원과 의료폐기물을 수거하는 업체 종사자들은 최전방을 지키는 든든한 후방기지다. 여러분들의 헌신과 노고는 오랫동안 기억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