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총선 D-6] "송순실이냐"..송재호 '대통령 4·3약속' 발언 파장(종합)

오미란 기자 입력 2020.04.09. 15:20

4·15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제주시 갑 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후보가 사전투표일을 하루 앞둔 9일 경쟁 후보들로부터 맹폭을 받고 있다.

미래통합당 장성철 후보와 정의당 고병수 후보, 무소속 박희수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과 논평 등을 통해 송 후보가 지난 7일 제주시 민속오일시장에서 한 유세 발언에 강한 문제를 제기하며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통령께 '해 줄 게 하나 있다' 요청" 유세발언 도마
후보직 사퇴 촉구 '봇물'..통합 "靑도 입장 표명해야"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4·15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제주시 갑 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후보가 지난 7일 오후 제주시 민속오일시장에서 유세차에 올라 시민들을 향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2020.4.7 /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4·15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제주시 갑 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후보가 사전투표일을 하루 앞둔 9일 경쟁 후보들로부터 맹폭을 받고 있다.

미래통합당 장성철 후보와 정의당 고병수 후보, 무소속 박희수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과 논평 등을 통해 송 후보가 지난 7일 제주시 민속오일시장에서 한 유세 발언에 강한 문제를 제기하며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다.

문제의 발언은 "문재인 대통령께 이야기했다. '제가 대통령님을 모시고 3년간 봉사하지 않았나. 저를 위해 해 주실 게 하나 있다. 4월3일 제주에 와 유족 배·보상을 위한 4·3특별법 개정을 반드시 제주도민과 국민들께 약속해 달라'. 여러분, (대통령이 실제로) 약속하지 않았나. 보셨나?"다.

송 후보는 이 발언 직전 "4·3특별법 개정 갖고 70년 유족들의 한을 보상하니 마니, 누구 잘못이니 하는 사이에 우리가 흐트러질 수 있다. 우리가 논쟁해 버리면 '아, 저건 안 해도 되나 보다' 생각할 수 있다"며 그 배경을 밝히기도 했다.

4·3특별법 개정안이 20대 국회를 통과하지 못할 경우 자동 폐기됨에도 불구하고 여야 정쟁이 계속되고 있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지냈던 자신이 직접 문 대통령에게 추념식 참석 등을 사전에 요청했다는 뜻이다.

실제 문 대통령은 지난 3일 제주4·3희생자추념식에 참석해 "정치권과 국회에도 4·3특별법 개정에 대한 특별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한다"며 "입법을 위한 노력과 함께 정부가 할 수 있는 일은 신속하게 해나가겠다"고 했었다.

4·15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제주시 갑 선거구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장성철 후보가 9일 오후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후보의 후보직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2020.4.9 /뉴스1 © 뉴스1 오미란 기자

통합당 장성철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망언은 자신의 선거를 위해 대통령까지 끌어들인 것으로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중대한 사안"이라며 송 후보에게는 후보직 사퇴, 청와대에는 분명한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그는 수사기관과 선관위에도 즉각적인 조사를 요청했다.

2017년 문재인 대통령 선거 민주당 제주도당 총괄선대본부장을 지냈던 무소속 박희수 후보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명백한 허위사실 공표"라며 "송 후보를 즉각 고발해 법의 준엄함을 보여주겠다"고 경고했다.

김우용 정의당 제주시 갑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해당 발언은 마치 '내가 대통령의 동선과 메시지를 사전에 조율할 수 있다'는 것처럼 들린다"며 "민주당 송재호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송순실인가"라고 꼬집기도 했다.

이 뿐 아니라 당시 송 후보가 "이해찬 대표가 법 안 지키는 공공기관들 반드시 지방 이전하겠다고 약속했다. 공공기관 이전은 제가 위원장으로 있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하는 거다. 제가 해 내겠다"고 한 발언도 논란거리다.

일찍이 송 후보는 이번 총선 출마를 위해 지난 2월 국가균형발전위원장직에서 자진 사퇴했기 때문이다.

장성옥 통합당 장성철 후보 선거사무소 공보팀장은 이날 논평에서 "사임한 지가 언제인데 현직에 있다고 발언한 건 명백한 허위사실을 유포한 행위로 중대한 선거법 위반"이라며 "도민 앞에 사과하고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송 후보는 지난달 19일 지역민방인 JIBS 주최로 열린 제주시 갑 선거구 후보 토론회에서도 "평화와 인권이 밥 먹여 주느냐"고 막말해 한 차례 홍역을 치른 바 있다.

mro1225@news1.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