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코로나 옮길라'..몸통만 한 보호대 착용한 신생아들

입력 2020.04.09 17:33 수정 2020.04.09 17:33 댓글 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 클릭> 두 번째 검색어는 '신생아 코로나 보호대'입니다.

태국의 한 병원이 신생아들의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서 특별한 보호대를 선보였습니다.

갓난아기들이 자기 몸통만 한 얼굴 보호대를 쓰고 있는데, 성인용보다는 작은 사이즈로 제작됐지만, 아기들이 얼마나 작은지 몸의 절반 정도가 가려져 있습니다.

아기들은 생전 처음 보는 투명 보호대가 그리 불편한 건 아닌 모양인지 미소를 짓고 있거나 보호대를 착용한 채 그대로 새근새근 잠이 들기도 했습니다.

또 다른 아기들은 왕관 모양 보호대를 착용하기도 했는데요.

간호사의 손길에 살짝 찡그리기도 합니다.

병원 측은 코로나19 사태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신생아들을 코로나로부터 보호하기 위해서 이런 보호대를 준비했다고 하는데요.

이를 본 국내 누리꾼들은 "깜찍한 아기들이 사랑스러우면서도 한편으론 좀 안쓰럽네요. ㅠㅠ" "의료진의 세심함이 보입니다.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자료출처 : 페이스북 Paolo Hospital Samutprakar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