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미디어오늘

광복회 "친일찬양금지법 총선후보 96% 찬성"

조현호 기자 입력 2020. 04. 10. 09:04

기사 도구 모음

광복회(회장 김원웅)가 차기 국회에서 친일찬양금지법 발의 찬반을 놓고 이번 총선 국회의원 후보자 설문조사를 해보니 응답자 대부분은 찬성했다.

특히 원내 의석을 갖고 있는 6개 정당(더불어민주당·미래통합당·민생당·정의당·우리공화당·민중당)의 지역구 후보의 경우 모두 723명 가운데 487명(67.4%)이 응답했으며, 응답자 487명 중 친일찬양금지법 제정에 찬성 476명(97.7%), 반대 1명, 모름 10명으로 응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수조사 반대 6명 뿐 원내정당 중 강승규 후보만 반대…'모른다' 통합10 민주2 "국회 개원후 법 발의 추진"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광복회(회장 김원웅)가 차기 국회에서 친일찬양금지법 발의 찬반을 놓고 이번 총선 국회의원 후보자 설문조사를 해보니 응답자 대부분은 찬성했다. 반대 응답을 한 후보는 6명이지만 현재 원내의석을 가진 정당의 후보는 1명이었다. 다만 이번 조사에서는 등록후보자 가운데 51% 정도만 설문에 응답했고, 절반은 응답하지 않았다.

광복회는 9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이 같은 내용의 설문조사를 발표했다. 광복회는 4·15 총선을 맞아 지난달 16일부터 지난 7일까지 지역구 출마 후보(1109명)에게 친일찬양금지법 제정과 국립묘지법 개정에 관한 찬반의사를 묻는 정책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친일찬양금지법 제장안은 일제강점기를 미화하는 자를 형사처벌할 수 있도록 한 법안이며, 국립묘지법 개정안의 경우 국립현충원에 안장된 친일반민족 인사를 이장하고 친일행적비를 설치하는 내용을 담을 예정이다.

이번 조사결과 1109명의 후보 가운데 568명(51%)이 설문에 응답했으며, 친일찬양금지법 제정에는 찬성 546명(96.1%), 반대 6명, 모름 16명으로 나타났다. 국립묘지법 및 상훈법 개정에는 찬성 546명(96.1%), 반대 9명, 모름 13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원내 의석을 갖고 있는 6개 정당(더불어민주당·미래통합당·민생당·정의당·우리공화당·민중당)의 지역구 후보의 경우 모두 723명 가운데 487명(67.4%)이 응답했으며, 응답자 487명 중 친일찬양금지법 제정에 찬성 476명(97.7%), 반대 1명, 모름 10명으로 응답했다. 광복회가 공개한 원내의석 정당 후보 찬반 현황표 자료를 보면, 친일찬양금지법 제정 반대 응답을 한 유일한 후보는 강승규 미래통합당 마포갑 후보였다. 모른다는 응답을 한 후보는 미래통합당이 6명(김재섭 도봉갑·김재식 구로갑·김용태 구로을·이중재 인천계양갑·김소연 대전유성을·한기호 강원춘천철원환천양구), 더불어민주당이 2명(김성곤 강남갑·박용진 강북을), 정의당(양호영 성남분당을)과 민생당(안재윤 강원원주을)이 각각 1명이었다.

▲김원웅 광복회장이 9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총선 후보 대상 친일찬양금지법 및 친일행위자 현충원서 이장 찬반 설문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광복회

원내의석 정당 후보 가운데 국립묘지법 및 상훈법 개정의 경우 723명 중 찬성 477명(97.9%), 반대 3명, 모름 7명이었다.

이밖에 광복회는 무소속의 경우 찬성 38명, 국가혁명배당금당 찬성 21명(반대 4, 모름 6), 노동당 찬성 3명, 친박신당 찬성 2명(반대 1), 가자!평화인권당, 미래당, 충청의 미래당, 공화당, 기본소득당, 한나라당에서 각각 1명씩 찬성했으며, 독립유공자 후손 설훈 우원식 허소 전상헌 강민국 이인선 박지원 김형기 후보 등 8명은 전원 찬성했다고 전했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9일 오후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응답자 대부분이 친일찬양금지법 제정과 국립묘지법 등의 개정에 찬성함에 따라 청신호가 켜졌다""21대 국회가 개원하면 입법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광복회가 실시한 21대 총선 후보 대상 친일찬양금지법 찬반 설문조사 결과 내역. 사진=광복회

Copyrights ⓒ 미디어오늘.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