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우크라이나 대통령도 "한국 진단키트 요청"

김정윤 기자 입력 2020.04.10. 18:45

우크라이나도 우리나라에 코로나19 진단키트와 의료물품 지원을 공식 요청했습니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요청으로 오늘(10일) 오후 전화 통화를 했는데, 젤렌스키 대통령이 "한국의 경험과 방식을 공유받기를 희망한다"며 한국의 코로나19 진단키트와 관련 의료물품 지원을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우크라이나도 우리나라에 코로나19 진단키트와 의료물품 지원을 공식 요청했습니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요청으로 오늘(10일) 오후 전화 통화를 했는데, 젤렌스키 대통령이 "한국의 경험과 방식을 공유받기를 희망한다"며 한국의 코로나19 진단키트와 관련 의료물품 지원을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오늘 직접 지시해 한국행 우크라이나 수송기에 한국 교민도 탑승해 한국으로 돌아가는 성과가 있었다"면서 "이 말씀을 꼭 드리고 싶었다"고 했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유럽에 비해 먼저 확산을 겪은 한국이 상대적으로 많은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축적하고 있어서, 이를 우크라이나를 포함한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해 나가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세계 경제 위축을 막기 위한 국제공조 차원에서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이동이 합리적 수준에서 허용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한국과 우크라이나 간 필수적 기업인의 이동 등 경제 교류가 지속될 수 있기를 희망했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사진=청와대 제공, 연합뉴스)

김정윤 기자mymove@sbs.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