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단독] 김원웅 광복회, TV조선·채널A 겨냥 '재허가 반대 동참' 공문

양승식 기자 입력 2020.04.12. 11:22 수정 2020.04.12. 13:2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조선, 채널A 재허가 반대 참여자 1000명 모집
광복회 정관 '정치적 중립' 위반 논란
보훈처 "독립정신 부합하는 범위내에서 활동하도록 안내"
김원웅 현 광복회 회장이 2005년 열린우리당 의원일 때의 모습. /조선일보 DB

광복회가 최근 종합편성 채널 TV조선과 채널A에 대해 ‘재허가 반대 동참’을 요구하는 공문을 각 지부와 각종 단체에 보낸 것으로 12일 나타났다. 광복회는 정부의 지원을 받는 공법 단체로서 정관(定款)에는 정치적 중립이 명시돼 있다. 특정 종합편성 채널을 겨냥한 광복회의 이 같은 행보에 정부 안팎에서는 논란이 일고 있다.

본지가 이날 입수한 공문에 따르면, 광복회는 TV조선과 채널A가 ‘친일을 미화했다’며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재허가 반대에 뜻을 모으자”고 했다. 광복회는 “해당 종편의 재허가 반대에 동의하실 광복회원과 유족들께서는 적극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며 재허가 반대 참여자 1000명을 모집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의 의견을 기자회견이나 청와대 국민청원에 활용하겠다고도 밝혔다.

광복회가 산하 지회와 독립운동단체 등에 보낸 공문. /독자제공

광복회는 두 종합편성 채널의 ‘친일 옹호’ 기사라며 첨부자료까지 덧붙였다. 작년 6월 일본과의 갈등 국면에서 종합편성 채널에 출연한 일부 패널들이 “정부가 반일 감정을 조장하는게 한일 갈등의 해결책이 되느냐” “조국 민정수석이 죽창을 들자고 하는게 한일 관계에 무슨 도움이 되느냐” 등의 발언을 한 것을 문제 삼았다. 광복회는 또 미래한국당이 윤봉길 의사의 장손녀인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을 공천한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패널의 발언에 대해서도 김원웅 광복회장의 일방적 주장을 인용해 비판했다. 김 회장은 “미래한국당은 친일 교과서에 찬동한 정당”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야권 관계자는 “대부분 시사 프로그램에 출연한 패널들이 한 말을 ‘친일’이라고 낙인찍고, 방송사를 비판한 것”이라며 “정부의 무리한 반일 정책에 대해 두 종편 뿐 아니라 많은 언론이 비슷한 맥락으로 비판했는데 두 종편을 겨냥한 것은 정치적 의도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광복회는 작년 6월 김원웅 회장 취임 이후 통진당 이석기를 옹호하고, 야권을 비난하는 행보를 노골적으로 이어왔다. 김 회장은 작년 말 정치적 중립을 어기고 있다는 이유로 내부 상벌위원회에 제소됐지만 광복회는 이를 무시했고 관련 논의를 진전시키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독립운동 단체 관계자는 “항상 중립을 지켜왔던 독립운동 단체의 맏형격인 광복회가 이렇게까지 정치적 편향성을 갖고 행동한 적이 없었다”고 했다.

광복회의 관리·감독을 책임지는 국가보훈처는 이번 ‘종편 재허가 반대 참여자 모집’에 대해 “광복회장 면담 등을 통해 독립정신을 국민정신으로 계승한다는 설립취지에 부합하는 범위 내에서 단체 활동을 하도록 안내했다”며 “보훈처는 이번 사안이 이런 범주 내 활동인지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겠다”고 밝혔다.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