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단독] 日 강제동원 피해자 단체들 "윤미향 사퇴하라"

김은중 기자 입력 2020. 04. 12. 14:12 수정 2020. 04. 12. 14:4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日 강제동원 피해자 단체, 시민당에 항의서한
"윤미향, 기득권 위해 反日 감정만 조장한다" 비판
윤 후보 사퇴 안하면 "총선, 대선에서 민주당 보이콧"

50여개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단체들이 더불어민주당이 비례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 소속으로 4·15 총선에 출마하는 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성명을 냈다.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후보

일제강제동원희생자유가족협동조합(이사장 이주성) 등 50여개 단체는 지난 6일 더불어시민당에 “윤미향 후보의 사퇴를 강력히 요청한다”는 항의 서한을 제출했다. 이들은 “파렴치한 인간이 원내에 들어가는 것을 절대적으로 우리 ‘일제피해당사자들’이 총궐기하여 반대하오니 심사숙고 하여 처리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일제강제동원 피해자의 가족과 후손들로 구성된 이들은, 윤 후보가 그동안 ▲소수의 위안부들을 회유하여 반일(反日)에 역이용했고 ▲일제 피해 당사자가 아닌 운동권으로서 자기 밥그릇 챙기기에 혈안이 되어 있다는 점 ▲남편은 반미(反美)의 선봉장으로 간첩사건에 연루돼 일부 유죄판결을 받았고, 자녀는 미국 유학을 보낸 ‘내로남불’ 등을 문제로 꼽았다. 이어 “퇴출시키지 않으면 4·15 총선과 차기 대선에서 민주당을 거부하기로 결의 하였음을 격렬하게 항의한다”고 밝혔다.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단체들이 지난 6일 더불어시민당에 제출한 항의 서한 일부

이주성 이사장은 12일 본지 통화에서 윤 후보에 대해 “자신의 정치적 기득권을 위해 반일(反日) 감정만 조장할 뿐,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에는 관심이 없는 인물”이라고 비판했다.

이 이사장은 윤 후보가 지난해 문희상 국회의장이 “강제징용 피해를 실질적으로 보상하고 최근의 한·일관계를 풀 수 있는 가장 현실적 방안”이라며 발의한 ‘문희상 제안’에 반대한 것을 문제삼았다. 이 법은 한일 양국 기업과 국민에게 자발적으로 모은 기부금으로 ‘기억·화해·미래 재단’을 설립, 강제동원 피해자에게 위자료와 위로금을 지급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현재 시민단체 반발로 행안위에 계류돼 20대 국회 통과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이 이사장은 “희생자 가족들이 문제 해결을 원하는데, 왜 상관없는 사람이 나서서 훼방을 놓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했다.

이 이사장은 “윤 후보 문제 관련, 시민당 우희종 대표 등에게 면담을 요청했지만 시민당으로부터 아무런 대답을 들을 수가 없었다”고 했다. 피해자 단체들은 12일 오후 2시에 시민당 당사 앞에서 항의 집회를 연다. 13일에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윤 후보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이어가기로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