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KBS

민주 김남국 '성적 비하' 팟캐스트 참여 논란

강푸른 입력 2020.04.13. 19:27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민주당 김남국 후보가 과거 인터넷 방송에서 성희롱 발언에 동참했다는 논란에 휘말렸습니다.

김 후보는 악의적 비방이라며 선거를 완주하겠다고 밝혔지만, 통합당은 제명을, 정의당은 사과를 촉구하며 부적절한 발언이었다고 비판했습니다.

강푸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조국 백서 필진으로 이름을 알린 민주당 안산 단원을 김남국 후보.

지난해 초, 연애와 성을 다루는 유료 성인 팟캐스트 방송에 출연했습니다.

이 방송에서 여성 외모 품평 등 성적 비하와 성적 은어 등을 사용하는 대화가 계속됐고, 김 후보도 대화에 참여했습니다.

[김남국/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후보/지난해 2월/'쓰리연고전' 방송 중 : "저도 저 정도면 바로 한 달 뒤에 결혼 결심할 수 있습니다. 너무 예쁘다, 와."]

통합당은 즉각 민주당에 김 후보 제명을 요구했습니다.

[이진복/미래통합당 총괄선대본부장 : "이해찬 대표는 더 이상 민주당의 성적 위선을 일관하지 마시고 문제의 후보들을 국민 앞에 엄중히 단죄할 것을 촉구합니다."]

정의당도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정호진/정의당 대변인 : "총선 후보 전의 발언이라고는 하나, 노골적인 여성 비하와 성희롱 등 한심하기 짝이 없는 발언으로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후보는 사과를 해야 마땅합니다."]

당사자인 김남국 후보는 "불편함을 느낀 분들에게는 유감"이라면서도, 문제가 되는 성적 발언들은 다른 출연자들이 한 것이라고 맞받으며, 선거 완주 의사를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일단 "방송 내용을 살펴보겠다"고 했습니다.

한편, 열린민주당 정봉주 최고위원은 민주당이 자신을 시정잡배로 취급한다며 욕설을 포함한 영상을 올렸다 삭제했습니다.

이후 정 최고위원은 민주당 지도부를 공격한 게 아니라고 해명하며, 사과했습니다.

그러나 민주당은 정봉주 최고위원이 매우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강푸른 기자 (strongblue@kbs.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