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JTBC

'박사방 유료회원' 20여 명 추가 파악..총 30여 명 입건

박준우 기자 입력 2020. 04. 13. 20:32 수정 2020. 04. 13. 22:08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경찰은 박사방에 참여한 유료 회원 20여 명을 추가로 붙잡았습니다. 지난주에 이어 지금까지, 모두 30여 명이 입건됐습니다. 이들은 입장료로 적게는 몇만 원부터 많게는 수백만 원까지 낸 걸로 조사됐습니다.

박준우 기자입니다.

[기자]

지금까지 경찰에 붙잡힌 박사방 유료회원의 수는 30여 명입니다.

지난주까지만 해도 10여 명이었는데, 일주일 사이에 20여 명이 더 늘었습니다.

입건된 유료회원은 대부분 20대와 30대입니다.

미성년자도 일부 포함됐습니다.

경찰은 이들을 동시에 수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박사방에 들어가면서 입장료로 몇만 원부터 최대 수 백만 원까지 낸 것을 파악했습니다.

아직 신상을 특정하지 못한 유료회원들도 계속 쫓고 있습니다.

이미 입건된 유료회원에 대해서는 필요하면 체포나 구속 등 강제수사도 진행한다는 방침입니다.

조주빈이 암호화폐로 벌어들인 범죄수익도 추적하고 있습니다.

조주빈과 공범들에게 범죄단체조직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는 법리를 계속 검토 중입니다.

이 혐의를 적용하려면 조주빈과 공범들 사이에서 명확한 지시와 복종 등이 있었는지, 이에 따라 범죄수익을 나눠 가졌는지 등을 따져봐야 합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