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속보] 강경화 "현 정부는 세월호·메르스 때와 달라"

김주영 입력 2020.04.13. 22:13 수정 2020.04.13. 22:16

강경화(사진) 외교부 장관이 13일(현지시간) 프랑스 공영 국제방송인 프랑스24와의 위성연결 인터뷰에서 세월호 참사와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등을 언급하며 현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이런 경험들이 반영됐다고 밝혔다.

그는 "2014년 304명이 숨진 페리선 사고 당시 정부의 매우 미숙한 대응이 있었고, 이 일은 집단 트라우마로 남았다"며 "이듬해 메르스 사태 때도 정부 대응이 큰 비판을 받았지만, 지금 정부는 이런 사태에 준비가 돼 있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경화(사진) 외교부 장관이 13일(현지시간) 프랑스 공영 국제방송인 프랑스24와의 위성연결 인터뷰에서 세월호 참사와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등을 언급하며 현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이런 경험들이 반영됐다고 밝혔다. 그는 “2014년 304명이 숨진 페리선 사고 당시 정부의 매우 미숙한 대응이 있었고, 이 일은 집단 트라우마로 남았다”며 “이듬해 메르스 사태 때도 정부 대응이 큰 비판을 받았지만, 지금 정부는 이런 사태에 준비가 돼 있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한국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안정화됐다고 소개하면서 “신속하고 선제적인 대처는 우리 정부의 철학”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사진=뉴시스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