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경제TV

日 의료용품 부족 심각 "쓰레기봉지 쓰고 치료..안 쓴 비옷 있으면 연락달라"

김주리 입력 2020. 04. 14. 20:21

기사 도구 모음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의료붕괴 우려가 고조하는 가운데 긴급사태가 선언된 한 지방자치단체장이 쓰레기 투입용 비닐봉지를 방호복 대신 쓸 정도로 의료 물자 부족이 심각하다고 호소했다.

마쓰이 시장은 "의료 현장에 현재 마스크, 방호복, 장갑 등이 모두 부족한 상황"이라며 "비옷 재고품이 있거나 집에 사용하지 않은 비옷이 있으면 사들일 것이니 꼭 연락을 달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김주리 기자]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의료붕괴 우려가 고조하는 가운데 긴급사태가 선언된 한 지방자치단체장이 쓰레기 투입용 비닐봉지를 방호복 대신 쓸 정도로 의료 물자 부족이 심각하다고 호소했다.

오사카의 민영방송인 MBS TV에 따르면 마쓰이 이치로(松井一郞) 오사카(大阪)시장은 14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쓰레기 봉지를 뒤집어쓰고 의료현장의 사람들이 치료하는 상황"이라고 방호복 수급 상황을 설명했다.

마쓰이 시장은 "의료 현장에 현재 마스크, 방호복, 장갑 등이 모두 부족한 상황"이라며 "비옷 재고품이 있거나 집에 사용하지 않은 비옷이 있으면 사들일 것이니 꼭 연락을 달라"고 밝혔다.

오사카시는 긴급사태가 선포된 7개 광역자치단체 중 하나인 오사카부(大阪府)에 속한다.

이런 가운데 일본 후생노동성은 소독용 알코올 대신 도수가 높은 술이나 공업용 에탄올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라고 각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에 통지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후생노동성은 주세법에서 규정한 양조회사나 알코올 사업법의 허가를 받은 사업자로부터 산 제품을 사용하라고 당부했다.

또 에탄올 농도가 70∼83%가 되도록 해야 하며 이보다 농도가 진한 경우 정제수를 섞어 도수를 낮추라고 설명했다.

한편 도야마(富山)현의 양조업체인 와카쓰루(若鶴)주조는 소독용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알코올 농도가 77%인 고농도 제품을 생산해 판매하기 시작했다고 NHK가 전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