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일본 '코로나19 긴급사태' 7개 지역→47개 전 지역으로 확대

이세원 입력 2020. 04. 16. 20:40

기사 도구 모음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16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전체에 대해 긴급사태를 선언했다고 교도통신과 NHK가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 7일 도쿄도(東京都) 등 7개 광역자치단체에 한정해 긴급사태를 선언했는데 이들 지역 외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증가하자 일본 열도 전역으로 긴급사태 선언 대상 지역을 확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6일 오후 총리관저에서 의료 물자 증산을 요청하는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2020.4.16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16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전체에 대해 긴급사태를 선언했다고 교도통신과 NHK가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 7일 도쿄도(東京都) 등 7개 광역자치단체에 한정해 긴급사태를 선언했는데 이들 지역 외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증가하자 일본 열도 전역으로 긴급사태 선언 대상 지역을 확대했다.

긴급사태 적용 기간은 앞서 선언한 7개 지역과 마찬가지로 다음 달 6일까지다.

NHK 집계기준으로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6일 오후 기준 9천800명을 기록했으며 수일 내에 한국보다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