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박수현 "유시민 절대 미안해 말라..낙선은 제 부족함 때문"

한민선 기자 입력 2020.04.19. 10:32

21대 총선에서 충남 공주·부여·청양에 출마했다 낙선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19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향해 "지치지 말고, 꺼지지 않는 등불이 되어 달라"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 이사장이 왜 사과를 하십니까? 낙선은 오로지 제 부족함 때문"이라며 "공주를 설득하는데 10년이 걸렸듯이 부여와 청양을 변화시키는데도 10년은 걸릴거라고 다짐하고 시작한 일"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공주시부여군청양군 후보가 10일 오후 충남 부여군 부여읍 성왕로 부여새시장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사진=뉴스1


21대 총선에서 충남 공주·부여·청양에 출마했다 낙선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19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향해 "지치지 말고, 꺼지지 않는 등불이 되어 달라"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 이사장이 왜 사과를 하십니까? 낙선은 오로지 제 부족함 때문"이라며 "공주를 설득하는데 10년이 걸렸듯이 부여와 청양을 변화시키는데도 10년은 걸릴거라고 다짐하고 시작한 일"이라고 말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 마지막 방송을 하며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출마해 낙선한 박 전 대변인을 비롯해 김영춘(부산 부산진구갑) 남영희(인천 동구·미추홀을) 후보에게 사과했다. 4·15 총선을 앞두고 내놓은 '범진보 180석' 발언이 이들의 낙선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을 두고 나온 말로 보인다.

유 이사장은 "낙선한 후보자들이 제 발언을 통합당에서 이용했던 것 때문에 손해를 봤다고 느꼈다면 (비판을) 받아들여야 한다 본다. 다툴 필요가 없다"며 낙선 후보들을 향해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대변인은 "유 이사장님의 말씀이 힘이 되어 남은 그 길을 또 씩씩하게 출발 한다"며 "저의 목표는 4년 후가 아니라 2년 후 정권 재창출과 지방선거의 승리로 오늘의 패배를 갚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직 때가 이르지 않았고 과정중에 있을 뿐이라며, 공주의 10년 중에 겪었던 상상조차 어려울 정도의 고통보다 더 큰 과정을 부여·청양이 요구하고 있다"며 "'민주주의는 피를 먹고 자란다는 김대중 대통령님의 말씀을 늘 기억하고 살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사장님! 절대 미안 해 하지 마세요! 그러시면 제가 더 힘이 든다"며 "지치지 마시고 꺼지지 않는 등불이 되어 달라"고 덧붙였다.

앞서 박 대변인은 지난 15일 치러진 21대 총선에 출마 했으나 46.4%p(5만4863표)를 얻어 48.6%p(5만 7487표)를 득표한 미래통합당 정진석 후보에게 2.2%p차로 패했다.

한민선 기자 sunnyday@mt.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