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경제

與 '171표차' 인천 동구미추홀 재검표 추진

김인엽 기자 입력 2020.04.19. 18:23

더불어민주당이 '171표' 차로 낙선한 남영희 후보 선거구인 인천 동구미추홀구에서 재검표를 추진한다.

민주당 법률국 관계자는 19일 서울경제와의 통화에서 "남 후보 측과 함께 내일 증거보건 절차를 신청할 것"이라며 "투표함을 보전해야 할 필요성이 커서 증거보전을 하고 검증 절차까지 신청한 후 당선무효소송을 본안으로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 후보는 지난 17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전국 최소표차 171표, 투표함 보존 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증거보전 후 당선무효소송 제기할 것"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12일 인천 미추홀구 주안역 남광장에서 동구미추홀구갑 허종식(왼쪽), 동구미추홀구을 남영희 후보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경제] 더불어민주당이 ‘171표’ 차로 낙선한 남영희 후보 선거구인 인천 동구미추홀구에서 재검표를 추진한다.

민주당 법률국 관계자는 19일 서울경제와의 통화에서 “남 후보 측과 함께 내일 증거보건 절차를 신청할 것”이라며 “투표함을 보전해야 할 필요성이 커서 증거보전을 하고 검증 절차까지 신청한 후 당선무효소송을 본안으로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직선거 및 선거부정방지법에 따르면 국회의원 선거에서 당선 효력에 이의가 있는 정당이나 후보자는 당선일 결정 30일 이내에 대법원에 소송을 제기할 수 있다. 그에 앞서 증거를 보전하기 위해 관할 지방법원에 투표함·투표지 등의 보전신청을 할 수 있다.

남 후보는 지난 17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전국 최소표차 171표, 투표함 보존 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남 후보 측은 개표 과정에서 기계적 결함으로 인한 오류가 없었는지 따져본다는 입장이다.

미추홀구을은 남 후보와 윤상현 무소속 후보, 안상수 미래통합당 후보 등이 경합해 윤 후보가 당선됐다. 전체 선거인수 18만7,260명 중 11만5,979명이 투표 했는데 이중 남 후보는 4만6,322표를, 윤 후보는 4만6,493표를 각각 얻었다. 지난 2016년 치러진 20대 총선에선 인천 부평구에 출마한 당시 문병호 국민의당 전 의원이 정유섭 새누리당 의원에게 26표(0.02%포인트)차로 낙선하며 재검표와 당선 무효소송을 제기했다. 그러나 재검표 결과 23표 차 나는 것으로 나타나며 낙선이 확정됐다. /김인엽기자 inside@sedaily.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